화제의 연구

“평소 온라인 게임 많이 한 아이, 언어어휘 능력↑”

입력 : 2014.09.01 10:28 ㅣ 수정 : 2014.09.29 18:5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평소 온라인 게임을 많이 하는 아이들은 언어어휘 능력이 획기적으로 향상돼 학교생활에서 긍정적인 결과를 이뤄낸다는 주장이 나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미국 과학전문매체 사이언스월드리포트는 스웨덴 예테보리, 칼스타드 대학 공동연구진이 “온라인 멀티 플레이 게임이 아이들의 언어능력 향상에 상당한 효과를 미친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최근 보도했다.

연구진은 10~11세 사이 남녀학생 76명을 대상으로 일주일에 컴퓨터 게임을 얼마만큼 하는지, 그리고 해당 시간과 학업성취도와의 상관성은 어떻게 형성되는지 알아보는 조사를 진행했다.

결과를 보면, 먼저 남학생과 여학생은 일주일동안 컴퓨터 게임에 투자하는 시간이 달랐다. 남학생은 평균 11.5시간을 게임시간으로 활용한 반면, 여학생들은 평균 5.1시간만을 활용했다. 여기서 여학생은 게임보다는 페이스북과 같은 SNS를 하는데 더 많은 시간을 소비했다.

흥미로운 것은 온라인 게임을 많이 하는 학생일수록 언어어휘 능력이 그렇지 않은 학생들에 비해 훨씬 높게 측정됐다는 점이다. 특히 온라인 MMORPG(massive multiplayer online role playing game) 즉, 많은 사용자들이 다중으로 온라인에 접속해 역할을 수행하는 게임을 즐기는 학생일수록 높은 언어구사력을 보였다.

연구진들은 그 이유를 MMORPG의 게임 특성에서 찾았다. 단선적인 진행이 아닌 수십~수백 명 이상의 플레이어가 온라인을 통해 동시간대 같은 가상공간에서 게임을 즐기면서 아이템 거래, 미션 수행을 함께하다 보면 자연히 많은 대화를 채팅으로 나누게 되고 이 과정에서 해당 나이 대에 배우기 힘든 각종 고급어휘들을 자연스럽게 익히게 된다. 이는 학업 성취도에 있어서 좋은 결과로 귀결된다.

이와 관련해 영국 옥스퍼드 대학에서도 비슷한 연구결과가 나온 적이 있다. 옥스퍼드 연구진에 따르면, 하루에 비디오 게임을 1시간미만으로 적당량 즐길 경우, 아예 게임을 하지 않는 학생보다 사교성, 긍정성 향상 측면에서 좋은 결과를 보였다. 단, 하루의 절반 이상을 게임에만 투자할 경우에는 역효과가 나타나는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이 연구결과는 유럽 컴퓨터보조학습연구협회에서 발행하는 국제학술지 ‘ReCALL’에 발표됐다.

자료사진=포토리아

조우상 기자 wsc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