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차(茶)마시면 사망률 25% 감소…커피는 제외

입력: 2014.09.01 11:04 ㅣ 수정 2014.09.01 18:51

마시는 차(茶)가 사망률을 현저하게 낮춰준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프랑스의 IPC 예방의학세터가 2001년~2008년 18~95세 성인 13만 1401명을 대상으로 조사를 실시했다.

이중 총 727명이 사망했는데, 이중 95명은 심혈관 질환으로, 632명은 비(非)심혈관 질환으로 사망했다.

연구팀이 이들의 생활습관을 추적 관찰한 결과, 차를 마시는 사람은 심장과 무관한 질병으로 사망할 확률이 차를 마시지 않은 사람에 비해 4분의 1가량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차에는 항암효과가 있는 플라보노이드(Flavonoid)를 다량 함유하고 있어서 심장 건강에 특히 효과가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연구팀은 실험 참가자들에게 차의 종류에 대해 제한을 두지 않았으며, 다만 차와 커피는 명확하게 구분하고 흡연 여부를 함께 체크했다.

차를 전혀 마시지 않는 그룹, 하루에 1~4잔을 마시는 그룹, 4잔 이상을 마시는 그룹, 커피를 마시거나 흡연하는 그룹 등으로 나눈 뒤 사망률을 조사한 결과 커피를 마시는 그룹은 차를 전혀 마시지 않는 그룹에 비해 심혈관질환에 걸릴 확률이 높았다.



커피를 전혀 마시지 않고 차를 1잔 이상 마시는 그룹은 커피를 마시는 그룹보다 신체적 활력지수가 더 높았다. 차를 마시는 그룹의 45%가 매우 건강한 신체 활력 수치를 기록한 반면, 커피를 마시는 그룹에서는 단 41%만이 신체 활력지수가 정상범위에 있었다.

연구팀은 “차는 혈압을 조정하는데 특히 탁월한 효과가 있으며, 적게 마시는 사람보다는 많이 마시는 사람에게 더욱 탁월한 효과를 보였다”면서 “차가 심혈관계통 뿐만 아니라 非심혈관계통 질환의 위험까지 약 25% 낮춰준다는 점을 발견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차와 커피가 가져다주는 영향에는 큰 차이가 있다”면서 “커피를 습관적으로 마시는 사람이 심혈관 질환으로 사망할 확률은 흡연자에 비해 높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31일 열린 유럽심장학회(ESC, European Society of Cardiology)에서 발표됐다.

사진=포토리아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