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넌 너무 뚱뚱해” 지적 받을수록 더 살찐다 <연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타인으로부터 ‘뚱뚱하다’라는 말을 들은 사람일수록 몸무게가 늘어날 확률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 유니버시티칼리지런던(UCL) 연구팀은 4년간 50세 이상의 남녀 3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자신의 몸무게 또는 신체 사이즈와 관련한 부끄러움을 느낀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비만이 될 확률이 6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타인으로부터 ‘뚱뚱하다’, ‘살쪘다’라는 말을 들으면 살을 빼기 위해 노력하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간식 등을 더 많이 섭취해 비만이 되거나 비만이 심화될 위험이 높아진다는 것.

실제로 실험에 참가한 사람 중 위의 경험이 있는 사람들은 몸무게가 평균 2㎏ 늘었으며, 비만이 될 확률은 6배에 달했다. 반면 타인으로부터 ‘뚱뚱하다’는 말을 들어본 적이 없는 사람들은 계속해서 날씬한 몸매를 유지했다.

전문가들은 몸무게와 관련한 비난을 들은 사람들은 조롱받을 것이 두려워 운동마저 피하게 되며, 이 같은 이유 때문에 ‘뚱뚱하다’라는 단어보다는 가급적이면 ‘과체중’이나 ‘비만’ 등의 단어를 사용하는 것이 현명하다고 주장했다.

연구를 이끈 하라 잭슨 박사는 “비만으로 인한 차별을 받으면 그 스트레스 때문에 식욕이 증가하고 자신감이 떨어지면서 사회적인 활동이 줄어들게 된다”면서 “이번 연구를 통해 몸무게와 관련한 차별이 몸무게를 줄이는 계기가 되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몸무게를 증가하게 하는 동기가 된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의사들은 ‘뚱뚱하다’ 또는 ‘살쪘다’ 라는 단어를 이야기하기 보다는 당뇨병이나 조기 사망, 더 나아가 사지절단이나 실명 등 비만의 후유증에 대해 환자들에게 설명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영국에서는 2008년 비만 아동을 키우는 부모들에게 보내는 공식 서신에 ‘비만’(Obese) 단어를 쓰는 것을 금지했으며, 대신 ‘매우 과체중’(Very Overseight)등으로 대체해 심각함을 인지하게 하고 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비만저널’(Journal Obesity) 최신호에 실렸다.

사진=포토리아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