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대마초 손 댄 청소년, 자살 시도 확률 7배 <연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대마초 청소년

대마초를 일찍 시작한 청소년들은 평생 약물에 의존할 확률 뿐만 아니라 자살을 시도할 위험도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호주 뉴사우스웨일즈대학 연구팀은 17세 이전에 대마초를 시작한 청소년은 고등학교나 대학 과정을 마치지 못할 가능성이 약물이나 담배에 손대지 않은 학생에 비해 60%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마초는 전 세계에서 가장 널리 쓰이는 불법 마약의 일종으로, 특히 미국과 라틴아메리카 일부 국가에서는 손쉽게 구할 수 있다는 특징 때문에 청소년들의 대마초 흡연이 늘고 있는 실정이다.

연구팀에 따르면 미국 고등학생의 약 7%, 호주 14~19세 청소년 중 1%가 매일 대마초를 흡연하며 주 단위로 흡연하는 청소년은 청소년 인구의 4%에 달한다.

연구팀은 호주 내에서 대마초를 흡연한 3756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마약 청소년의 규칙적인 대마초 흡연은 평생 약물에 의존할 가능성을 8배, 자살을 시도할 확률을 7배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이밖에도 우울증 및 다양한 부작용을 겪을 확률이 높아진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연구를 이끈 뉴사우스웨일즈대학의 리차드 매틱 박사는 “최근 미국을 포함한 일부 국가와 지역이 대마초를 합법화 한 가운데, 이는 청소년들의 무분별한 마약 및 대마초 사용을 부추길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번 연구결과는 사회적인 건강과 이익을 위해 대마초의 사용을 가능한 늦춰야 하는 강한 근거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세계적 권위의 의학저널인 ‘란셋’(Lancet) 저널에 실렸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