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계인·UFO

외계인 흔적? 해변에 출몰한 정체불명 ‘녹색 알’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UFO가 남긴 외계 흔적인 것일까? 최근 호주 시드니 해변 가에 나타난 정체불명 녹색 원형 물질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호주 데일리 텔레그래프는 최근 시드니 디 와이 해변(Dee Why Beach) 가에 원형으로 뭉쳐진 정체불명 녹색 원형물질 수천 개가 출몰했다고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테니스 공 크기 정도의 녹색 원형 물질이 시드니 해변에 처음 나타난 시기는 지난 주, 녹색 실타래가 엉켜있는 형태의 이 정체불명 물질 수천 개가 해변에 모래사장에 굴러다니고 있는 모습은 마치 외계행성을 연상시킨다. 해변 인근 거주민인 제니 창은 지역매체와의 인터뷰에서 “3일 전 만 해도 이 녹색물질은 불과 몇 개 정도 밖에 보이지 않았다. 그런데 갑자기 수천 개로 늘어나 무척 놀랐다”고 말했다.

아침마다 시드니 해변을 찾는 서퍼와 관광객 그리고 인근 거주민들 사이에서는 최근 갑자기 나타난 이 녹색 물질을 두고 ‘UFO가 남긴 외계인의 흔적이 아닐까?’하는 추측까지 하고 있다. 마치 살아있는 것처럼 굴러다니기도 하고 지구에서는 좀처럼 보기 힘든 녹색 공 모양의 물질이 갑자기 수천 개나 나타났으니 사람들의 눈에 외계 생명체처럼 보이는 것도 무리는 아니다. 실제로 외계인을 다룬 영화 속에서는 이와 비슷한 형태의 외계 알이 등장하기도 한다.

하지만 학자들이 보기에 이는 외계 생명체가 아닌 특이한 형태의 녹조류일 가능성이 높다. 뉴사우스웨일스 대학 지구생명환경과학과 알리스테어 푸어 교수는 “전에도 몇 번 이런 형태의 바다 식물군을 본적이 있다”며 “북미 사막에서 볼 수 있는 회전초(回轉草, Tumbleweed)처럼 죽은 해초류가 바다 밑에서 굴러다니면서 해변까지 떠밀려 왔을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참고로 회전초는 흙에 뿌리를 내리지 않고 바람에 의해 굴러다니면서 번식하는 습성을 가지고 있다.

또한 일부에서는 이 녹색 물질이 사상균(filamentous fungus) 덩어리일 가능성도 제기하고 있다. 이는 포자로 번식하는 실 모양 세포로 이루어진 균류를 의미하는데 대표적으로 곰팡이가 여기에 속한다.

조우상 기자 wsc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