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의 신비

美무인우주선 드래건 귀환…과학실험 성과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 민간우주업체 스페이스X의 무인보급선인 ‘드래건’이 25일 국제우주정거장(ISS)에 물자 보급을 완료하고 지구로 돌아왔다.


귀환 시에는 미국항공우주국(NASA, 이하 나사)의 장비와 시료 등 1500kg에 달하는 물자를 싣고 5시간 반에 걸친 비행 끝에 우리시간으로 다음 날인 오전 4시 반쯤 멕시코 북부 앞바다 약 480km의 태평양에 착수했다.

드래건은 미국 로스앤젤레스 인근 항구로 이송 중이다. 나사는 이곳에서 27일 밤까지 실험 시료 등 화물을 회수할 예정이다. 연구자들은 ISS에서 시행된 각종 실험에 관한 큰 성과를 기대하고 있다.

드래건은 ISS 승무원을 위한 보급 물자와 하드웨어 컴퓨터 리소스를 ISS에 운반하는 역할도 맡았다. ISS에서 약 1개월간 도킹했던 드래건은 앞으로 재도약을 위해 텍사스주(州) 맥그리거에 있는 스페이스X의 시험시설로 인양될 예정이다.

스페이스X는 나사 셔틀이 2011년 은퇴한 뒤 ISS에 물자 보급 임무를 맡고 있다. 드래건 임무는 오는 2016년 말까지 예정된 총 12회 중에서 이번이 4번째이다.

이와 함께 스페이스X 드래건은 장기 유인 우주비행이라는 나사의 목표를 향한 과학 실험에 협력하고 있다.

이번에는 무중력 상태가 동식물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하는 실험을 위해 살아있는 쥐와 채소 씨앗을 우주에 보냈다. 또 지구의 기상을 관측하는 장비와 ISS 부품 수리 및 생산에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는 3D 프린터 등 총 255개에 달하는 실험 장비를 전달했다.

한편 드래건의 다음 비행은 12월 1일 이후로 예정된다. ISS에 보급품과 함께 레이저를 이용한 대기오염 관측장비 등을 전달할 예정이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