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홍차 마시면 난소암 위험 낮아져 -연구

입력 : 2014.11.02 17:10 ㅣ 수정 : 2014.11.02 17:1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홍차와 같은 차(茶)나 감귤 등을 즐기는 여성은 난소암에 걸릴 위험이 낮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 이스트앵글리아대학(UEA) 의대의 에딘 캐시디 영양학과 교수와 미국 하버드대학 부속 브리검여성병원의 셸리 트워로커 교수가 이끄는 공동 연구팀이 대규모 조사로 위와 같은 결론을 도출했다. 핵심은 플라보노이드의 섭취에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번 연구는 25~55세 여성 17만 1940명을 대상으로 지난 16~22년간 진행된 ‘간호사 보건실태’ 추적조사 자료를 자세히 분석한 것으로, 연구팀은 조사 대상자들의 난소암 발병 위험이 평소 식생활에 따른 플라보노이드의 섭취량에서 차이가 있음을 발견했다. 플라보노이드는 항산화 작용이 있어 노화와 동맥경화 등의 예방과 면역력 향상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르면 플라보노이드의 일종인 플라보놀(flavonols)과 플라바논(flavanones)을 다량 섭취한 여성일수록 난소암 발병 위험이 낮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런 플라보노이드는 홍차와 감귤류 외에 사과와 자두, 와인 등에도 포함된다. 그중에서도 홍차를 하루에 2~3잔 마신 여성은 대조그룹보다 난소암 발병 위험이 31%나 낮게 나타났다.

연구를 이끈 에딘 캐시디 교수는 “플라보노이드 섭취와 난소암에 대해 이렇게 대규모 조사를 분석한 연구는 처음”이라면서 “평소 식사할 때 플라보노이드가 다량 함유된 음식을 적극적으로 섭취함으로써 난소암 발병 위험을 낮출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미국 영양학회(ASN)가 발간하는 학술지 ‘미국 임상영양학저널’(American Journal of Clinical Nutrition) 10월호에 게재됐다.

사진=ⓒ포토리아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