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시간 동안 무려 180차례 오르가즘 느끼는女 사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하루에 무려 6시간 씩이나 오르가즘을 느끼는 여성의 안타까운 사연이 전해졌다. 특히 이 여성은 2시간 동안 무려 180차례나 이같은 증상을 경험해 본 것으로 알려졌다.
평범한 삶 자체가 완전히 파괴된 안타까운 사연의 주인공은 미국 애리조나에 사는 주부 카라 아나야-칼리스(30).

10살 된 아들을 둔 평범한 주부인 그녀는 3년 전 갑자기 찾아온 병으로 인생이 송두리째 바뀌었다. 어느날 평상시처럼 찾아간 마트에서 갑자기 오르가즘을 느끼게 된 것. 문제는 이같은 증상이 하루에도 여러차례 반복돼 결국 집 밖에는 한발짝도 나가지 못하는 신세가 됐다.



병원에서 진단받은 병명은 ‘지속성 생식기 흥분장애’(PGAD· Persistent Genital Arousal Disorder). 지난 2001년에 처음 학계에 보고된 이 병은 성적 자극이나 욕구가 없어도 수시로 오르가즘을 느끼며 적게는 몇시간 길게는 며칠까지 증상이 지속되는 희귀질환이다.

더 큰 문제는 딱히 치료방법도 없다는 점이다. 이 때문에 갑자기 흥분이 찾아올 때는 차가운 물로 샤워해 몸을 진정시키는 정도다. 그녀를 더욱 아프게 만드는 것은 바로 아들이다. 카라는 "아들과 함께 마트나 놀이터에 있을 때 갑자기 오르가즘이 찾아온다고 생각하면 끔찍하다" 면서 "어린 아들에게 나의 병을 설명해 이해시키기가 불가능하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결과적으로 그녀는 발병 이후 은둔형 외톨이같은 삶을 살고있으며 병이 호전될 가능성이 보이지 않아 더욱 인생을 나락으로 몰고있다. 특히 담당 의사는 "치료가 사실상 어렵다" 면서 "병이 진전되면 탈수나 무릎, 발목 등에 부상이 올 수 있으며 잠도 부족해질 가능성이 높다"며 경고하고 나선 상태.

카라는 "현재로서는 별다른 치료방법이 없어 증상이 찾아오면 찬물로 샤워를 한다" 면서 "지금은 꾸준한 식이요법과 운동으로 증상을 치료하기 위해 노력중" 이라며 고개를 떨궜다.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