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교실서 교장과 여교사 ‘성관계’…학생에게 발각 파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 사립학교 교장과 여교사가 교실 내에서 성관계를 나누다 학생들에게 목격되는 충격적인 일이 벌어졌다. 특히 학생들 중 일부는 은밀한 이 장면을 동영상으로 촬영해 인터넷에 유포시켜 법적 공방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사건은 최근 슬로베니아 마리보르에 위치한 한 고등학교에서 발생했다. 두 아이의 아빠이기도 한 교장 드라고 카메닉(41)은 학생들이 자리를 비운 교실 내에서 여교사인 만자 머텔(45)과 있어서는 안될 '몹쓸짓'을 벌였다.



더 큰 문제는 두 교사의 은밀한 행각을 일부 학생들이 목격해 영상으로 촬영한 것이다. 한 학생은 "교실 내에서 이상한 소리가 들렸다" 면서 "책상 위에서 교장과 교사가 낯뜨거운 짓을 벌였다" 며 놀라워 했다.

이후 이 영상은 인터넷을 통해 번져나갔고 사건이 확대되자 교장은 오히려 억울하다는 입장을 토로했다. 카메닉 교장은 "영상속 인물은 내가 아니며 정교하게 조작된 것" 이라면서 "이 영상을 유포해 유언비어를 퍼뜨린 학생을 찾아 법적 조치를 취할 것" 이라며 으름장을 놨다.

아직 명확한 진실은 드러나지 않은 가운데 현지언론은 "이번 사건이 '진실 게임'으로 번졌다" 면서 "경찰 조사를 통해 사건의 진상이 드러날 것" 이라고 보도했다.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