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장그래’가 근무중 티타임 가져야 하는 이유 <연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드라마 ‘미생’ 장그래역 임시완
사진=드라마 캡쳐

▲ 드라마 ‘미생’ 한 장면



직장 상사들은 근무 시간에 자리를 이탈해 티타임을 갖는 부하 직원 또는 후배를 보면 불만이 앞서겠지만, 그들에게 티타임을 제공함으로서 더 나은 업무 실적을 기대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세계적인 식품기업인 유니레버 푸드솔루션스은 수잔 이노서 박사에게 연구를 의뢰해 네덜란드의 한 기업 직장인 150명을 대상으로 조사를 실시했다.

실험에 참가한 직장인을 세 그룹으로 나눈 뒤, 한 그룹에게는 근무 중 뜨거운 물과 우유, 설탕 등을 첨가한 차 한 잔을 마시게 했고, 두 번째 그룹에게는 단 맛의 간식을, 세 번째 그룹에게는 물 한잔을 마시게 했다.

이후 연구진은 참가자들에게 휴식시간 이후의 기분과 창의력, 동기 부여, 근무에 미치는 영향 등을 설명하게 하는 동시에, 낱말놀이, 그림, 퍼즐 등을 풀게 하는 테스트를 실시했다.

그 결과 따뜻한 차를 마신 그룹은 다른 두 그룹에 비해 테스트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뿐만 아니라 어려운 문제에 직면했을 때 이에 반응하는 속도도 다른 그룹에 비해 빠른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결과는 차에 담긴 카페인과 테아닌 성분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테아닌은 아미노산의 일종으로, 신경전달시스템을 활성화함으로써 신경계 전체를 안정화 시키는 역할을 한다. 또 혈중 콜레스테롤을 저하시키고 스트레스 해소, 수면 보조, 집중력 강화 등의 효과가 있다는 각종 연구결과가 보고된 바 있다.

연구를 이끈 수잔 이노서 박사는 “근무 중 차를 마시며 쉬는 시간을 갖는 것은 기분을 전환 시키고 문제를 해결하는 능력을 키워주는 긍정적인 효과를 가져온다”면서 “차를 마시면 물을 마시는 것 보다 기분이 더 좋아지고 유쾌해진다”고 설명했다.

이어 “단맛의 간식을 먹은 그룹은 기분이 일시적으로 좋아지는 효과는 있었지만 이 밖의 효과는 찾아볼 수 없었다”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는 식품품질저널(Journal of Food Quality) 최신호에 실릴 예정이며, 다만 이번 연구의 주체가 세계 차(茶) 시장에서 상당한 점유율을 자랑하는 식품업체라는 점을 염두해 둘 필요가 있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