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땅콩 회항’이어 ‘비상문 회항’? 中승객 황당 변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땅콩회항 이어 비상문 회항?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의 ‘땅콩 회항’ 사건과 중국인 커플 승객의 여객기 내 난동 사건 등으로 여객기 안전의식에 대한 재점검이 화제로 떠오른 가운데, 중국에서는 탑승객이 다른 승객들을 깜짝 놀라게 한 사건이 또 발생했다.

현지 언론인 남방도시보의 15일자 보도에 따르면 현지시간으로 지난 14일, 항저우를 출발해 창사를 거처 청두까지 이동하는 중국 하문항공 여객기에서 이륙 전 비행기의 비상문을 열어젖힌 승객 한 명의 사진이 인터넷 게시판을 떠들썩하게 했다.

사진을 올린 네티즌은 해당 승객의 옆자리에 앉아있었는데, 승무원들이 승객들의 좌석 배치 및 이륙준비를 돕던 시간, 자신의 옆에 있던 한 남성이 비상문을 마음대로 조작하다 이를 활짝 열어둔 채 밖을 구경하고 있었다고 전했다.

이 네티즌은 “수없이 비행기를 타봤지만 비행기에 타자마자 마음대로 비상문을 여는 사람은 처음 본다. 부디 비행기가 너무 지연되지 않길 바란다”며 현장 사진과 함께 글을 올렸다.

그의 주장에 따르면 비상문이 열린 것을 보고 놀란 승무원이 다가와 “왜 마음대로 (비상문의)손잡이를 만졌냐”고 묻자 이 승객은 “난 창문을 열어 환기를 시킨 것 뿐”이라고 답했다.

이후 승무원은 이 승객이 또 다시 비상문을 조작할 것을 우려해 강제로 좌석을 바꾸게 했다.

항공사 측에 따르면 해당 승객은 50대이며, 이 여객기는 비행기가 오랜 시간 지연될 것을 우려해 현장에서 승객에 대한 처벌을 미루고 항저우 공항을 이륙했다. 이후 이 승객은 중간 도착지인 창사공항에서 하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에서는 승무원의 허가 없이 비상문을 개폐할 경우 약 10만 위안(약 1780만원)의 벌금을 물 수도 있다고 알려져 있지만, 현재 하문항공 측은 이번 일과 관련한 처벌 여부 등을 밝히지 않고 있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