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계인·UFO

멕시코 보리밭에 ‘UFO 메시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연의 작품일까, 미확인비행물체(UFO)가 남긴 흔적일까.

멕시코 마그달레나 파노아야 지역의 보리밭에 다양한 모양의 눌림 자국이 남아 관심을 끌고 있다.

원인을 알 수 없는 눌림 자국을 보기 위해 자동차가 몰려들면서 현장에는 경찰이 출동, 자동차를 세우지 못하도록 통제했다.



폭발적인 관심을 끌고 있는 보리밭은 텍스코코-레체리아 고속도로 옆에 위치해 있다. 낙인을 찍듯 거대한 무언가가 보리밭을 꾹 눌러 남긴 흔적이 발견된 건 성탄절이다.

거대한 흔적이 여럿 발견되면서 보리밭 주변 주민들 사이에선 "이상한 불빛을 봤다"는 증언이 나왔다.
현지 언론은 "복수의 주민들이 크리스마스이브에 무언가가 보리밭 주변에 강한 빛을 쏘는 걸 봤다는 증언을 했다"고 보도했다.

빛을 봤다는 주민들은 UFO 출몰설을 제기하고 있다. 외계인이 보리밭에 메시지를 남긴 게 분명하다며 "과학적인 조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보리밭 주인은 UFO의 소행이라는 주장을 강력히 부인하고 있다. 주인은 "크리스마스이브에 비가 많이 내렸고, 바람도 강하게 불었다"면서 "비바람에 보리밭이 쓰러진 게 분명하다."고 말했다.

신기한 자국을 보기 위해 사람들이 꾸역꾸역 몰려오는 것도 주인은 부담스럽다. 그는 "제발 보리밭을 마음대로 휘젓고 다니며 구경하지 말아달라"며 "보리밭이 더 망가질까 걱정된다"고 말했다.

사진=엑셀시오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