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원뉴스

“시장, 경찰에 사과” 뉴욕시 상공에 또 배너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2014년 마지막 날 뉴욕시 상공을 수놓은 시장 비난 배너
뉴욕데일리뉴스 캡처



빌 더블라지오 뉴욕시장과 뉴욕경찰(NYPD) 사이의 불화가 끝을 모르게 확대하고 있다. 특히, 명령권과 인사권을 가진 최고 책임자에게 일선 경찰관들이 집단 반발하고 있어 그 파장이 예사롭지 않게 커지고 있다.

2014년 마지막 날인 지난 12월 31일(이하 현지시간) 오후에도 뉴욕시 맨해튼 허드슨 상공을 비롯해 뉴욕시 전역에 “더블라지오(뉴욕시장 이름)는 NYPD에 사과하라”는 배너를 단 경비행기가 약 90분가량 맨해튼 상공 일대를 선회에 새해 마지막 날을 맞아 맨해튼 새해맞이 행사에 모인 많은 시민의 관심을 끌었다.

이 광고용 경비행기는 전직 뉴욕경찰 출신인 마이클 시한을 비롯해 일부 전·현직 경찰관들이 자금을 모아 뉴욕시장을 비난하기 위해 비용을 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6일에도 이들 단체는 “더블라지오, 우리는 이제 당신에게 등을 돌렸다”는 배너를 단 경비행기를 통해 시장을 비난한 바 있다.



최근 경찰에 의해 흑인 남성이 사망한 사건에 관해 뉴욕시장이 미지근한 자세를 보이고 있다는 비난이 일고 있는 가운데, 지난 20일에는 순찰 중이던 경찰관 2명이 갱단 소속으로 보이는 흑인 청년에 의한 총격으로 사망하자 NYPD의 불만을 극에 달하고 있다.

NYPD 일부 경찰관들은 사망한 경찰관의 장례식에 참석한 시장이 연설을 시작하자 집단으로 등을 돌리는가 하면 경찰 임용을 앞둔 신입 경찰관들도 경찰 아카데미 졸업식장에서 더블라지오 시장에게 야유를 던진 바 있다.

지난달 29일 이러한 상호 불신 문제를 해결하고 자 경찰 노조 대표 5명과 빌 더블라지오 시장이 협상 자리를 마련했으나 별다른 합의점을 찾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뉴욕경찰 순찰대 공제회 대표는 공공연하게 “뉴욕시장이 경찰을 불구덩이로 던졌다”고 비난하는 등 뉴욕경찰과 뉴욕시장 사이의 불협화음이 더욱 깊어가고 있어 시민들의 불안과 불만이 확대하고 있다.

사진=2014년 마지막 날 뉴욕시 상공을 수놓은 시장 비난 배너(뉴욕데일리뉴스 캡처)

다니엘 김 미국 통신원 danielkim.ok@gmail.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