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원뉴스

얼굴에 칼 꽂힌 채 100km 떨어진 병원까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얼굴에 깊이 칼이 박힌 남자가 100km 떨어진 병원까지 찾아가 무사히 제거수술을 받았다.

브라질 피아우이 주의 아구아브랑카에서 오토바이택시를 운전하는 후아셀로 누네스는 28일(현지시간) 도시에서 열린 축제를 찾았다.

하지만 즐거운 축제는 악몽이 됐다. 인파가 몰린 곳에서 흔히 발생하는 시비로 싸움이 벌어진 것. 누네스는 상대방이 휘두른 칼을 맞았다.

가슴을 2번, 어깨를 1번 찌른 가해자는 급기야 누네스의 왼쭉 눈 위를 칼로 찔렀다.

위에서 아래로 내리찍는 것처럼 박힌 칼은 대각선으로 남자의 입을 관통하면서 왼쪽 턱부위까지 다치게했다.

얼굴에 칼이 박힌 채 피를 흘리는 그를 친구들은 급히 자동차에 태워 병원을 찾았다. 가장 가까운 병원을 찾았지만 100km를 달려야 했다.

누네스가 친구들의 도움을 받아 병원에 들어간 건 오전 4시30분쯤이었다.

공포영화에나 나올 법한 모습으로 병원을 찾은 남자를 보고 깜짝 놀란 의사들은 서둘러 수술을 준비했다.

얼굴을 대각선으로 관통한 칼을 제거하는 수술은 2시간이 걸렸다. 의사들은 길이 30cm 칼을 성공적으로 빼냈다.

수술에 참여한 한 의사는 "칼이 관통하면서 신경과 혈관이 많이 다쳤다"며 "환자가 사망하지 않고 병원까지 온 게 기적"이라고 말했다.

기적은 여기에 그치지 않았다.



의사는 "다친 곳이 많지만 후유증은 전혀 없을 것 같다"며 "회복도 빨라 2~3일 후면 퇴원이 가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지 언론은 "남자가 병원으로 옮겨지면서도 의식을 잃은 적이 없다"며 "기적의 연속이 남자를 살렸다"고 보도했다.

사진=MDZ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