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원뉴스

“조카 여자친구 범하려다 이 모양 됐어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몹쓸 짓하려던 50대 남자가 조카에게 얻어맞아 만신창이가 됐다. 경찰에 넘겨진 그는 법의 심판까지 받게 됐다.

미국 콘웨이에선 최근 성폭행미수사건이 발생했다.

여자친구와 함께 아버지의 집을 찾아간 남자가 잠깐 외출한 사이 삼촌이 응큼한 시도를 하면서 벌어진 사건이다. 남자가 돌아와 보니 여자친구가 있는 방에서 비명이 들려왔다. 방으로 달려가 보니 안에선 몸싸움을 하는 소리까지 들렸다.

하지만 방문은 굳게 잠겨 있었다. 발로 힘껏 걷어차 방문을 쓰러뜨린 남자가 보니 삼촌이 여자친구를 껴안고 강제로 입을 맟추고 있었다.

남자는 삼촌에게 달려들어 주먹을 휘두르기 시작했다. 삼촌은 "오해가 있다. 말을 들어보라"고 호소했지만 조카는 분이 다할 때까지 폭행을 멈추지 않았다. 흠씬 얻어맞은 삼촌은 한쪽 눈을 뜨지 못할 정도로 얼굴이 부어올랐다. 조카는 그제야 경찰을 불러 삼촌을 넘겼다.

조카의 여자친구를 범하려다 조카에게 잔뜩 매를 맞은 삼촌은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그는 "조카의 여자친구와 관계를 맺으려 한 것은 사실이지만 합의가 있었다."고 주장했다. 자신은 옷을 입고 있었던 반면 여자가 알몸으로 있었던 건 여자가 자신을 유혹했다는 증거라는 주장까지 펴면서 무죄를 하소연했다.

하지만 여자친구의 진술에 삼촌의 주장은 설득력을 잃었다. 여자친구는 "남자친구가 나간 사이 혼자 있는 방에 남자가 들어와 성폭행을 하려 했다"고 진술했다. 성관계에 동의한 적도 없다고 밝혔다. 당국은 남자를 성폭행미수로 기소할 방침이다.

사진=빌드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