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원뉴스

중고차 판매장 차에서 대낮 성관계한 황당 커플 체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신의 차도 아니라 중고차 판매 전시장에 주차해 둔 차 위에서 벌건 대낮에 버젓이 성관계를 가진 황당한 남녀 커플이 체포되었다고 미 현지 언론이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 플로리다주 웨스트 팜비치 지역에 거주하는 레이먼 미첼(29)과 에린 버드(18)로 이름이 알려진 이들 남녀 커플은 지난 5일 오후 3시경 이 지역에 있는 한 중고차 판매 전시장에 주차되어 있는 차 위에서 과감하게 성관계를 가졌다.



주차장에 있던 2004년식 흰색 기아 중고차 위에서 성관계를 갖던 이들 커플은 한 목격자가 신음 소리를 듣고 경찰에 신고하는 바람에 들통이 나고 말았다. 신고를 받고 경찰이 출동하자 이들 커플은 황급히 차 안으로 들어가 옷을 다시 입었지만 결국, 출동한 경찰에 체포됐다.

특히, 미첼은 체포되는 과정에서 경찰관의 뺨을 때린 것으로 밝혀졌다. 해당 경찰관은 다치지는 않았으나 전염병(?) 등 오염 가능성을 우려해 현지 병원에서 정밀 진찰을 받았다고 현지 언론들은 전했다.

이들 커플은 외설 행위 혐의와 건조물 침입 및 절도 등의 혐의로 재판을 앞두고 있다고 현지 언론들은 전했다. 여성인 버드는 일단 가석방되었으나, 폭력 행위가 추가된 미첼은 천만 원 상당의 보석금 결정이 내려진 가운데 아직 수감 중이라고 현지 언론은 덧붙였다.

사진: 중고차 판매장에서 성관계를 가지다 체포된 커플 (현지 경찰국 제공)

다니엘 김 미국 통신원 danielkim.ok@gmail.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