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원뉴스

“개를 잃어버리다니!” 항공사 직원 15명 무더기 해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황당한 이유로 항공회사 직원이 무더기로 해고를 당해 논란이 일고 있다. 졸지에 일자리를 잃은 직원들은 "부당하게 회사에서 쫓겨났다."면서 억울함을 호소하고 있다.

뒤늦게 현지 언론에 보도된 사건은 베네수엘라에서 벌어졌다. 크리스마스를 앞둔 지난해 12월 23일이었다.

한 여자승객이 애완견을 데리고 카라카스의 공항에 나타났다. 베네수엘라 항공회사 아세르카의 체크인카운터에 다가선 여자승객은 정상적으로 탑승수속을 했다. 수속을 하는 동안 여자는 애완견을 잠시 곁에 앉아있게 했다.



주인은 깔끔하게 탑승수속을 마쳤지만 개가 문제를 일으켰다. 곁에 있으라는 주민의 명령(?)을 어기고 슬쩍 공항 구경에 나선 것. 탑승수속을 마친 여자는 애완견을 찾았지만 개는 이미 사라진 뒤였다. 자식처럼 사랑하는 개를 잃은 여자는 애완견을 찾아달라고 항공회사 측에 호소했다.

지상직원들이 흩어져 공항을 샅샅이 뒤졌지만 개는 보이지 않았다. 한동안 발을 구르던 여자는 개를 찾지 못한 채 눈물을 흘리며 비행기에 올랐다.

하지만 사건은 여기에서 마무리되지 않았다. 여자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사연을 올리면서 인터넷 여론몰이(?)에 나섰다. 그는 "애완견을 잃어버린 건 개를 지켜주지 않은 항공회사 직원들 탓"이라고 주장했다.

여자를 응원하는 덧글이 꼬리를 물면서 항공회사의 책임(?)을 질타는 글이 등장하기 시작했다.

베네수엘라 누리꾼들은 "승객이 개를 데리고 나타났다면 수속하는 동안 직원들이 개를 지켜줬어야 한다" "공항 주변에 분명 개가 있었을 텐데 회사가 찾을 노력을 덜 한 것 같다"며 여자의 편을 들고 나섰다.

인터넷 여론이 들끓자 부담을 느낀 항공회사 아세르카는 "진상을 조사해 책임을 규명하겠다."고 약속했다. 회사는 결국 사건 당일 지상에 근무한 체크인카운터 직원 15명을 해고했다.

아닌 밤에 홍두깨 격으로 일자리를 잃은 직원들은 "어이가 없다."며 분통을 터뜨리고 있다. 항공회사 아세르카에 6년째 근무하다 해고를 당한 산드라는 "조사가 이뤄진 것도 아니고 상사가 불러 일방적으로 해고를 통고했다"면서 "회사가 여론을 무마하기 위해 직원들을 희생양으로 삼은 것"이라고 주장했다.

사진=자료사진

임석훈 남미통신원 juanlimmx@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