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수술 뒤 노래나 오디오북 들으면 통증 감소 (美 연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큰 수술 뒤 노래나 오디오북을 듣는 것만으로 아동 환자의 통증을 상당히 줄일 수 있다고 미국 노스웨스턴대(NU)가 8일(현지시간) 발표했다.

노스웨스턴대 연구팀이 9~14세 아동 환자 60명을 대상으로 스스로 선택하도록 한 음악과 오디오북을 30분간 듣도록 한 뒤 통증 정도를 확인하는 연구를 시행했다.

연구팀은 우선 아동 환자 60명을 세 집단으로 나눴다. 첫 번째 집단 20명에게는 자신이 좋아하는 음악을 30분간 듣게 했고, 그다음 20명에게는 자신이 고른 오디오북을 30분간 듣도록 했다. 나머지 20명은 소음 차단용 헤드폰을 쓴 채 30분간 있도록 했다.

그 결과, 헤드폰을 써 조용한 상태에 있던 아동 집단은 수술 뒤 느끼는 통증에 아무런 변화도 못 느꼈지만, 다른 두 집단은 통증이 상당히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이 연구는 오디오 요법이 환자의 초기 통증 정도와 관계 없이 통증을 감소하는 효과를 보이는 것으로도 확인됐다.

이는 아동의 수술뒤 통증을 조절하기 위해 스스로 선호하는 오디오를 선택하는 치료법이 효과가 있는 전략임을 입증하고 평가한 첫 번째 무작위 연구라고 이 대학 연구팀은 밝혔다.

연구를 총괄한 이 대학 파인버그의대 교수이자 앤&로버트H.루리 시카고아동병원 소아마취학과장인 산타남 수레쉬 박사는 “오디오 요법은 멋진 기회로 큰 수술을 받은 아동의 통증을 최소화하기 위한 중요 전략으로 각 병원에서 고려해야 할 것”이라면서 “이는 비싸지도 않고 어떤 부작용도 없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수레쉬 박사의 딸이자 존스홉킨스의대 4학년생인 수니타 수레쉬 연구원의 아이디어를 통해 수행된 것이다. 그녀가 노스웨스턴대 맥코믹 공학 및 응용과학대학에서 음악 인지를 부전공했던 생의공학생 당시 고안한 것이라고 한다.

이들 부녀 외에도 이번 연구에는 이 대학 의대 소속인 길다시오 S. 데 올리베이라 주니어 교수와 같은 대학 바이넨음대 소속 리처드 애슐리 교수가 참여했다.

이 대학 학생들의 보조금으로 지원된 이 연구결과는 소아외과분야의 학술지인 소아외과학회지(Journal of Pediatric Surgery) 3일 자로 게재됐다.
 
사진=ⓒ포토리아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