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여행하면 ‘면역체계’ 건강해진다” (美 연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생이 휴가를 떠나야 하는 ‘진짜’ 이유가 있다?

여행이 마음을 편안하게 해줄 뿐만 아니라, 실제 신체의 면역체계를 건강하게 해준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버클리 캘리포니아대 연구진은 실험에 참가한 성인 200명에게 즐거운 놀이, 예술 감상, 경이로운 풍경과 만족감 등을 느낄 수 있는 여행 등의 경험을 하게 한 뒤 이들의 경구점막삼출액(잇몸 등의 조직)을 채취, 분석했다.

그 결과 긍정적인 경험을 통한 긍정적인 감정은 염증을 심화시키는 물질인 ‘전염증성 사이토카인’을 억제시키고 신체 면역체계를 강화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경전달물질인 사이토카인은 신체의 면역체계에 매우 큰 영향을 미친다. 긍정적인 역할을 하는 사이토카인은 ‘항염증성 사이토카인’, 체내 염증유발분자와 연관이 있는 사이토카인은 ‘전염증성 사이토카인’으로 구별한다.

연구진에 따르면 긍정적인 감정, 특히 여행을 통해 멋지고 아름다운 풍경을 봤을 때 느끼는 경외심이 면역체계의 이상신호와도 같은 전염증성 사이토카인을 억제하는데 탁월한 효과가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고 설명했다.



함께 연구를 이끈 토론토대학의 제니퍼 스텔라 박사는 “긍정적인 감정은 실제로 건강한 신체와 연결돼 있다”면서 “우리 뇌에서 염증유발분자 및 전염증선 사이토카인이 분비되면 세로토닌이나 도파민 등 ‘행복물질’ 분비가 저하된다. 반면 멋진 풍경이나 좋은 그림, 좋은 음악 등을 들으면 전염증성 사이토카인이 줄어들고, 면역체계가 더욱 활발해져 건강에 도움이 된다”고 설명했다.

연구진은 전염증성 사이토카인은 우울증이나 만성관절류머티즘 등을 유발하는 자가면역질환과도 연관이 있다면서, 여행이나 도전, 예술 감상 등 긍정적인 경험으로 인해 전염증성 사이토카인이 줄어들면 우리 몸은 외부의 공격에도 흔들리지 않는 건강한 면역체계를 유지하거나 증강시킬 수 있다고 전했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