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지하철안서 잠자는 여대생 성추행…승객은 촬영 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승객들이 지켜보는 앞에서 잠자는 여대생을 성추행하던 남자가 결국 체포됐다.

최근 미국 뉴욕 경찰은 "퀸스에 거주하는 카를로스 슈바(41)를 1급 가중 성폭력 혐의로 수배 2년여 만에 체포했다"고 밝혔다. 수많은 성관련 사건이 발생하는 미국에서 유독 이 사건이 파문을 일으킨 것은 상황 자체가 충격적이기 때문이다.

사건이 발생한 것은 지난 2012년 10월 20일(현지시간) 새벽 뉴욕 지하철 안이었다. 이날 파티를 마치고 지하철에서 곤하게 잠든 여대생 엘리사 로페즈(23)는 누군가 자신을 더듬는 느낌에 눈을 떴다. 곧 정신을 차린 로페즈는 자신을 성추행하던 카를로스를 발견했고 곧바로 주먹을 날려 가격한 후 옆 객차로 도망쳤다.



새벽의 성추행 사건은 이렇게 일단락됐지만 더 큰 파문은 이후 일어났다. 당시 맞은 편에 앉아있던 승객 제시힘 스마일리가 이 장면을 고스란히 동영상으로 찍어 SNS에 공유했기 때문이다. 영상에 찍힌 내용은 더욱 노골적이었다. 용의자 카를로스가 피해자의 치마 속에 손을 넣어 '몹쓸짓'을 하는 모습이 고스란히 담겨 있었기 때문이다.

이같은 사실이 언론을 통해 보도되자 성추행 당하는 여성을 승객들이 구경만 했다는 사실에 시민들의 분노가 더욱 달라올랐다. 논란이 확산되자 스마일리는 "당시 성추행범이 총이나 칼로 무장했을지 몰라 함부로 나서지 못했다" 면서 "영상을 촬영한 것은 내가 할 수 있는 최선의 선택이었다" 고 해명했다.

이후 용의자 카를로스는 공개수배 됐으며 2년여의 세월이 흘러 지난주에서야 결국 꼬리가 잡혀 쇠고랑을 차는 신세가 됐다.

피해자 로페즈는 "영상을 본 순간 구역질이 났으며 이 때문에 지난 2년 간 우울증에 자살까지 생각했었다" 면서 "지금은 나처럼 외상후 스트레스 장애를 입은 사람들을 위해 테라피스트 공부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