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사랑해서…” 272㎏ 아내 다이어트 반대한 남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너무 사랑해서…”

몸무게가 272㎏정도 된다면 일상생활에 지장이 있을뿐만 아니라 목숨마저 위태로울 수 있는 초고도비만이다. 당장 병원에 가 치료를 받아도 모자란 272㎏의 여성이 남편의 만류로 병원치료를 거부했다고 밝혀 충격을 주고 있다.

영국 미러 등 해외 언론의 23일자 보도에 따르면 미국 휴스턴에 사는 베티 조(24)라는 여성은 키 157.4㎝, 몸무게 272㎏의 초고도비만환자다. 그녀는 이미 17살 때 몸무게가 180㎏을 넘어섰다.

현지 의료진은 당장 치료를 시작하지 않으면 30번째 생일을 맞이하지 못할 것이라고 권고했지만 그녀는 계속해서 치료를 받지 않았다. 베티의 남편인 조쉬의 만류 때문이다.

조쉬는 현지 언론과 한 인터뷰에서 “집에 갈 때마다 그녀가 먹을 음식을 잔뜩 사간다. 이것이 그녀의 이른 죽음을 돕는 일이라는 건 잘 알고 있다”면서 “하지만 나의 가장 큰 두려움은 아내가 살을 빼고 더 이상 날 필요로 하지 않는 순간”이라고 말해 충격을 줬다.



하지만 베티는 “이런 모습으로 죽을까봐 겁이 난다. 더 이상 휠체어 위에서 이렇게 인생을 허비하고 싶지는 않다”면서 “하지만 날 사랑하는 남편은 내게 매일 먹을 것을 준다. 내가 이런 고도비만의 상태를 유지하길 바라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결국 베티는 지난 해 비만수술을 결심했다. 남편 없이는 일상 생활과 외출이 전혀 불가능한 생활이 이어졌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남편의 ‘비협조적인’ 태도는 계속됐다. 건강한 식단이 아닌 살이 찔 수 있는 고칼로리 음식을 끊임없이 ‘배달’한 것.

두 사람은 최근 휴스턴 인근에서 심리치료를 받고 있다. 남편인 조쉬는 아내가 살을 빼면 자신을 필요로 하지 않을 것이라는 강박감에서 벗어나야 했고, 아내인 베티는 더 나은 삶을 위해 남편의 유혹에서 벗어나야 했기 때문이다.

조쉬는 “아내는 내가 사랑하는 유일한 여자“라면서 ”이제는 불안을 떨쳐내고 그녀가 건강을 회복할 수 있도록 돕고싶다“는 뜻을 전했다.

베티는 남편의 조력으로 현재 약 227㎏의 몸무게를 유지하고 있으며, 더욱 살을 빼기 위해 노력 중이라고 밝혔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