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남편 면회 갔는데 교도관이 옷을 벗으라며 ‘그곳’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치인을 남편으로 둔 미모의 베네수엘라 여성이 교도소에서 성희롱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파트리시아 구티에레스는 최근 트위터에 "남편을 면회하러 갔다가 바지를 벗으라는 요구를 받았다."고 밝혔다.

교도소 측은 면회실에 들어가기 전 소지품을 검사하겠다며 구티에레스에게 바지를 벗으라고 했다.



여자가 강력히 거부하면서 은밀한 곳 검사는 이뤄지지 않았지만 구티레에스는 면회실에서 나올 때 다시 바지를 벗으라는 요구를 받았다. 이번엔 밀반출하는 물건이 있는지 확인해야 한다는 이유에서였다.

구티에레스가 또 다시 거부하자 교도소 측은 "중대한 결과를 초래할 수 있을 것"이라고 경고까지 했다.

구티에레스는 "검사를 이유로 명예와 존엄성을 짓밟으려는 시도였다"며 "여성으로서 심한 모욕감을 느꼈다"고 말했다.

구티에레스의 남편 다니엘 세바요스는 학생운동가 출신 정치인이다.

2013년 산크리스토발 시장선거에 야당후보로 출마한 그는 67% 득표율로 완승을 거두며 당선됐다.

그러나 재임기간은 길지 않았다. 그는 니콜라스 마두로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는 시위를 후원하다가 2014년 3월 징역 1년을 선고 받고 수감됐다.

마두로 대통령은 당시 그에게 "정부 전복을 시도한 테러분자"라며 거친 비난을 퍼부었다.

구티에레스는 "남편이 23시간 독방에 강금되는 등 교도소에서도 탄압을 받고 있다"며 정권의 정치적 보복이 지속되고 있다고 고발했다.

사진=LV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