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계인·UFO

입력: 2015.05.07 15:43 ㅣ 수정 2015.05.07 15:43

의정부 수락산은 왜 ‘UFO’가 잦을까...”쌍둥이형 또 포착”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4일 수락산 상공에서 쌍둥이형 미확인비행물체(UFO)가 출현했다고 UFO 헌터 허준씨가 7일 밝혔다.

허씨는 이날 밤 8시부터 의정부 역사앞 동부 광장에서 의도적 대기촬영을 시도한 지 40분쯤 지난 시점에 수락산 정상 부근에 근접한 쌍둥이형 UFO를 무려 9분간 촬영하는 데 성공했다.

허씨는 1년 전인 5월 3일에도 수락산 부근에 뜬 UFO를 촬영한 바 있어, 이번에도 또다시 출현할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해 의도적 대기촬영을 시도했다고 말했다.

이번에 찍힌 UFO는 산 정상 부근에 U자형으로 움푹 팬 계곡인 이른바 ‘바람골’ 능선과 아주 가까운 고도에 맨눈으로 볼 때 자동차 타이어 크기로 보이는 거대하고 둥근 노란색 UFO를 자신의 카메라에 담아냈다.



특히 이 UFO는 일반 항공기의 비행 고도와 전혀 다르게 ‘바람골’ 능선을 거의 스쳐 지나갈 듯한 믿기 어려운 비행 방식으로 산 능선을 타고 비행했는데 비행이 금지된 의정부시 시가지 방면으로 진입하다가 육안에서 사라졌다고 허씨는 설명했다.

그는 총 9분이라는 촬영 시간 동안 이 발광체는 소리도 없이 시가지 방면으로 저공 비행했다는 점이 믿기 어려웠다고 말했다.

또 이 UFO는 시가지에 진입할 때까지 쌍둥이형 불빛을 유지했으나 나중에는 발광체 밑부분이 번쩍거리면서 비행했다고 한다. 통상적인 항공기에 달린 점멸등은 양쪽 날개와 앞뒤 부분이 깜빡거리는데 반해 이 UFO는 밑부분에서 빛이 나왔다는 것이다.



실제로 해외에서 촬영한 영상 중에도 발광체 밑부분만 깜빡거리는 UFO가 찍힌 것이 상당수 존재한다.

최근 칠레 화산 폭발 현장에서 포착된 쌍둥이형 UFO 역시 이와 비슷한 패턴을 보였다.



한편 허준씨는 지금까지 의정부 수락산 일대에서만 3년간 무려 15회 이상 쌍둥이형 UFO를 촬영했다고 밝히고 있다.

그는 이 일대에 UFO 출현이 빈번한 이유에 대해 미군기지 주변에 UFO가 목격되는 해외 사례가 많은 것처럼 수락산 일대에는 주한미군기지 스탠리 캠프가 있기 때문이라고 추정하고 있다.

사진=허준 제공(https://youtu.be/jNgHyQ3orP4)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