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큰 가슴女’로 위장, 화장실 훔쳐보던 男 체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의 한 도서관 여자 화장실을 몰래 훔쳐보던 남성이 현장에서 경찰에 붙잡혔다. 주위를 더욱 놀랍게 한 것은 그의 변태적인 변장이었다.

인민망 등 현지 언론의 26일자 보도에 다르면 중국 중부 산둥성 텅저우시의 한 경찰서로 수상한 차림의 ‘여성’이 있다는 내용의 신고전화가 접수됐다.

신고전화를 건 사람은 도서관의 여성 화장실을 이용하던 이용객이었으며,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현장에서 ‘의심스러운 여성’을 곧장 발견할 수 있었다.

당시 이 ‘여성’은 짧은 미니스커트를 입고 하이힐을 신고 있었으며, 긴 머리에 짙은 화장을 하고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상태였다. 경찰관의 눈을 사로잡은 것은 다름 아닌 가슴이었다.

다른 신체에 비해 비이상적으로 큰 가슴을 가진 ‘여성’이 의심스러웠던 경찰은 곧장 심문조사를 실시했고, 그가 여성이 아닌 남성이라는 사실을 밝혀냈다.

성이 장(張)씨로 알려진 이 남성은 기이한 변장을 한 뒤 여자 화장실을 몰래 훔쳐봤다고 자백한 것으로 알려졌다.



더 충격적인 사실은 그가 가슴이 비정상적으로 큰 여성으로 분장한 채 여자 화장실을 기웃거린 것이 이번이 처음은 아니라는 것이다.

경찰 조사 결과, 이미 인터넷 게시판에서 ‘텅저우시에서 포착한 가슴 큰 여자’ 라는 제목으로 수 장의 사진이 올라와 있었다. 사진 속 ‘그녀’는 매번 다른 복장을 하고 있었지만 대체적으로 짧은 치마와 컬러풀한 레깅스, 하이힐, 긴 머리, 스카프, 마스크 등과 큰 가슴을 강조하는 스타일은 변함이 없었다.

장씨의 변태적인 여성변장은 이미 수 년 간 지속된 것으로 알려 졌으며, 현지 경찰은 공중화장실을 이용할 때 수상한 사람이 없는지를 반드시 유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경찰은 장씨의 정신질환 유무 및 범죄원인을 밝히기 위해 조사 중이다.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