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교통딱지 안 떼이려 “성폭행이다!” 외친 ‘아우디女’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에서 한 여성이 교통경찰을 상대로 딱지를 안 떼려고 “성폭행이다!”고 외치며 소란을 피운 사실이 인터넷상에 알려져 논란을 일으켰다.

27일 중국 언론에 따르면, 최근 중국 장쑤성 난퉁시에서 고급차 아우디를 운전하는 42세 여성이 차량 통행이 금지된 도로를 역주행한 혐의로 남성 교통경찰에게 조사받는 과정에서 소란을 일으켰다.

해당 교통경찰이 “200위안(약 3만 6000원)의 벌금이 부과된다”고 말하자 여성은 갑자기 차를 타고 달아나려고 했고 경찰은 차량 앞에 간신히 오토바이를 세워 저지했다.

그러자 여성은 화가 잔뜩 났는지 자신의 셔츠 단추 몇 개를 풀어헤치더니 “성폭행을 하려 한다!”고 소리치며 소동을 일으켰다.



경찰 조사에서 이 여성이 운전하던 아우디 차량은 교통법규 위반이 41건이나 있지만 처리되지 않은 상태였다.

여성은 이번 소동으로 행정구류 5일 처분을 받게 됐다.



이번 소동에 대해 중국 네티즌들이 크게 관심을 보였는데 이날 오후 웨이보 검색 순위에서 3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네티즌들은 “구류 5일? 그대로 징역 5년형을 내려라”, “위반 41건은 도로를 자기 집 마당으로 생각하는 것” 등 혹평을 쏟아내고 있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