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대 女관광객, 원숭이에게 ‘집단 성추행’ 충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국의 한 여성 관광객이 원숭이들에게 집단 성추행 당했다고 주장해 논란이 되고있다.

최근 영국언론은 스페인 남단의 항구도시 지브롤터를 여행 중이던 관광객 멜리사 하트(23)가 원숭이들에게 집단 성추행 당했다고 현지 경찰에 신고했다고 보도했다.

다소 황당한 이번 사건은 하트가 이 지역을 관광하던 중 발생했다. 평소 사람을 공격하거나 호텔 객실을 파손하는 것으로 유명한 현지 원숭이 중 2마리가 하트에게 달려든 것. 그러나 이번에는 단순히 먹을 것을 빼앗는 행동과는 달랐다.



한참 혈기왕성한 수컷이었던지 하트의 가슴을 움켜지고 민감한 부위를 손대는 황당한 행동을 한 것. 급기야 하트는 입고있던 비키니 상의까지 원숭이에게 빼앗기는 수모를 당했다. 하트가 화가 난 것은 단순히 원숭이의 행동 때문 만은 아니다. 이 장면을 지켜본 주위 사람 모두 웃기만 할 뿐 아무도 도와주지 않았기 때문이다.

결국 하트는 비명을 듣고 달려온 경찰의 도움으로 위기를 모면했으나 경찰을 고소하겠다고 으름장을 놨다. 하트는 "경찰이 이 상황을 전혀 심각하게 받아들이지 않았다" 면서 "단지 야생동물이기 때문에 법적인 조치를 취할 수 없다는 말만 반복했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