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의 신비

화성 표면에 신비의 ‘블루라군’…정체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화성 표면에 액체 상태의 파란색 물이 고인 흔적처럼 보이는 부분이 찍힌 사진이 공개돼 화제가 되고 있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유럽우주국(ESA)의 화성 탐사선 마스 익스프레스호(號)가 임무 종료 전에 지구로 보내온 이미지에 마치 ‘블루라군’으로 불리는 푸른 석호처럼 보이는 부분이 찍혔다.

하지만 이 신비한 부분은 아쉽게도 광학 현상에 의한 착시라고 ESA는 밝혔다.

화성에서 아라비아 테라(arabia Terra)라는 지역에서 찍은 이 사진은 화성 크레이터 안에 푸른 부분을 보여주는 데 이는 시간이 지나면서 쌓인 어두운 색상의 퇴적물이다.

오랜 시간 바람이 거친 암석도 부드럽게 변하고 모래 언덕에 물결 문양이 만들어진다.

하지만 화성의 바람은 시속 100km에 달하므로 단 며칠에서 몇 주 만에도 지형을 변화시킬 수 있다는 것이다.

크레이터 안에 쌓인 퇴적물은 시간이 지남에 따라 양이 늘어나게 되는데 사진에는 공개된 것보다 더 푸르게 보일 수 있다고 한다.



이런 과정을 보여주는 증거는 마스 익스프레스호가 촬영한 사진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고 한다.

화성의 크레이터는 오랜 기간에 걸쳐 이 행성 표면에 충돌한 운석 때문에 생긴 일종의 운석공이다. 따라서 크기는 물론 생성 시기도 다양하다.



공개된 사진 속 크레이터 역시 침식 정도가 다른 것을 보여준다.

메인 사진에서 왼쪽에 있는 가장 큰 크레이터는 가장 가파른 림(절벽 가장자리)을 갖고 있으며, 지름은 69km가 넘는다.

한편 이 사진은 마스 익스프레스호가 지난해 11월 19일 고해상도 스테레오 카메라(HRSC)로 촬영했다.

사진=ESA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