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계인·UFO

‘불도 닦으러 왔나’…中 사찰 CCTV에 찍힌 UFO

입력 : 2015.06.03 16:38 ㅣ 수정 : 2015.06.03 16:3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부처님의 가르침이 궁금했던 것일까? 중국 안후이성에 위치한 한 사찰의 CCTV에 UFO가 포착됐다.

영상에 찍힌 빛 덩어리는 사과, 비행접시, 심지어는 불상처럼 보이는 형태로 자유자재로 모습을 바꾸어 그 정체가 무엇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지난달 29일 오후 11시경 촬영된 이 영상을 자세히 보면 빛나는 물체가 사찰의 지붕으로 천천히 접근한다. 모습을 여러 차례 바꾸며 부유하던 이 물체는 7분 쯤 지나자 점점 빨리 회전하다가 빗속으로 유유히 사라진다.



정체불명의 물체는 사찰의 침입자 방지용 경보기가 울린 직후에 등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주스님 시칭콩은 “경보음을 듣고 밖에 나가보았지만 특별한 것이 보이지 않았다. 감시 모니터에 비친 UFO를 발견하고 나서야 크게 놀랐다”고 설명했다. 그는 UFO를 직접 본 것은 이번이 처음이었다고 말했다.

승려들은 UFO가 찾아와 갑자기 경보가 울렸던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다. 사찰 직원 첸 송젱은 “UFO가 사찰 마당에 들어서지 않았다면 적외선 감지 경보도 작동하지 않았을 것이고 우리는 UFO를 발견하지 못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일부는 이 빛 덩어리가 흔히 UFO로 오해받곤 하는 ‘구전현상’ (번개가 심하게 칠 때 간혹 나타나는 빛으로 된 구체)일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지만 영상을 검토한 한 기상학자는 “구전현상이라고 보기엔 너무 오래 지속됐다”고 일축했다.

방승언 기자 earny@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