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집 사면 포르쉐 줍니다”…부동산 재고처리 안간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의 부동산 개발업체들이 맨해튼 크기의 7배에 달하는 대규모의 재고주택을 처분하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과도한 부채를 안고 있는 한 개발업체는 심지어 주택 구매자들에게 고급 외제차를 선물로 증정하는 서비스까지 시행했다고 18일 홍콩 매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 현지언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중국 부동산 개발업체인 허성촹잔(合生創展)은 5월 광둥성 남부에 있는 주택을 구매하는 선착순 30명에게 ‘포르쉐 선물’ 또는 ‘주택 가격 11% 할인’이라는 서비스를 제공했다.


SCMP는 “이런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은 개발업체들 사이에서 ‘지금 팔아야 한다’는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음을 의미한다”고 지적했다.

주택 가격이 최근 반등했으므로 개발업체들은 이번 기회에 재고를 줄여 사상 최대의 부채를 낮추려고 한다는 것이다.

중국에서는 5월 전국 주택판매 건수가 전년동월대비 32% 증가했다. 하지만 부동산 시장은 전반적으로 보아 여전히 침체상태에 있고 현재의 회복 기조가 언제까지 이어질지 알 수 없는 상황이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