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중국 개고기축제서 구조된 개·고양이 수백마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논란 속에 개최된 중국의 개고기축제에서 국제 동물보호단체를 비롯한 동물보호 운동가들이 구조 목적으로 수백 마리의 개와 고양이를 사들이고 있다.

21일부터 중국 광시(廣西)장족자치구 위린(玉林)시에서 열리고 있는 ‘개고기 축제’에서 ‘국제동물애호협회’(휴메인 소사이어티 인터내셔널, 이하 HSI) 회원과 자원봉사자들은 도살 위기에 처한 개와 고양이 등 동물 수백 마리를 이날 하루에만 수백 마리를 사들였다.

HSI에 따르면, 구조 동물 대부분은 팔려오기 전에 저마다 집에서 키우던 개였다는 흔적을 나타내듯 목에 띠가 채워져 있어 이들 개가 가정집에서 도난된 것임을 입증하고 있다.



HSI의 동물보호와 위기대응 담당자인 애덤 패러스캔돌라는 “이런 불쌍한 동물들이 잔인하게 죽임을 당하고 잡아먹힌다고 생각하면 구역질이 나온다”면서 “이미 고통 속에 죽어간 수천 마리에 비하면 적지만, 구조된 모든 생명은 소중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번 축제 기간 개와 고양이는 약 1만 마리가 도살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이날 구조 활동에서 개와 고양이가 죽어가는 뒷골목의 도축장을 직접 목격했다고 말했다.



영국 배우이자 동물보호 운동가인 릭키 제바이스는 트위터를 통해 중국의 잔혹한 개 도살을 중단할 것을 촉구하는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그는 도축자들이 고기를 더 맛있게 만들기 위해 몽둥이로 때리고 산 채로 불에 태우고 끓인다고 충격적인 실상을 폭로하고 참혹한 현장의 모습을 사진으로 공개하기도 했다.

도축되는 개와 고양이를 구하기 위한 노력은 현지인들도 나서고 있다.



동물 애호가인 톈진 출신 양 샤오윤(65)은 도살 직전의 개와 고양이 총 100마리를 구하기 위해 7000위안(약 124만원)을 썼다. 그녀는 지난해에도 축제 기간 개 360마리와 고양이 수십 마리를 사는데 총 15만 위안(약 2700만원)을 지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HSI의 자원봉사자인 중국인 싱 하이는 “중국 특히 위린이 동물 학대로 전 세계에서 유명하게 된 것을 부끄럽게 생각한다”면서도 “하지만 중국에도 우리처럼 동물 학대에 반대하고 활동하는 사람들이 있다는 것을 사람들이 알아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위린시의 개고기 축제를 중단하라는 온라인 청원운동이 체인지닷오알지 등에서 벌어지고 있는 데 수십만 명이 넘는 사람이 개 도살에 반대의 뜻을 나타내고 있다.

사진=HSI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