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파산한 ‘파르마’…세리에 D에서 다음 시즌 시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파산으로 인해 하부리그로 강등된 파르마가 공식적으로 다음 시즌부터 세리에 D에서 뛸 수 있게 됐다는 소식이다.

파르마는 올드팬들에겐 지안프랑코 졸라, 에르난 크레스포, 지기 부폰, 파비오 칸나바로같은 스타 선수들이 뛰었던 구단으로 유명하다. 그러나 2003년 이후로 파르마가 재정적 어려움을 겪으면서 구단의 위상이 서서히 변화했다.

파르마는 지역 사업가이자 이탈리아 최대의 음식 제조 업체 파르마라트의 회장 칼리스토 탄지의 지원을 받아왔지만, 파르마라트가 유럽 최대의 부도 위기(130억 파운드, 23.4조 원)를 맞으면서 서서히 기울기 시작했다.

결국, 파르마는 올해 초 공식적으로 파산을 선언했다. 재정 위기로 경매에 매물로 나온 파르마는 인수를 원하는 투자자를 찾지 못해 결국 파산에 이어 강등이라는 최악의 사태를 맞이했다.

지난 4월 이미 세리에 B로의 강등이 확정된 파르마는 계속되는 인수협상 실패로 이탈리아 5부리그인 세리에 D로 떨어졌다. 그러나 인수자가 계속 나타나지 않아 세리에 D마저도 다음 시즌부터 제대로 뛸 수 있을지도 의문이었다.



이에 이탈리아 축구협회는 파르마의 이름을 구단이 최초로 설립된 1913년을 따 파르마 칼치오 1913으로 새롭게 명명했다. 또한, 이탈리아 파스타 제조업체 바릴라 그룹의 회장 구이도 바릴라의 지원을 받게 됐고 구단 회장에는 파르마의 90년대 영광을 이끌었던 네비오 스칼라 전 감독이 임명되면서 드디어 다음 시즌을 세리에 D에서 새롭게 시작할 수 있게 됐다.

파르마는 1992년부터 2002년까지 총 8번의 우승 타이틀을 거머쥔 명문 구단이다. 또한, 파르마는 이탈리아 역사상 11번째로 가장 많이 우승한 팀이자 유럽 대회에서 밀란, 유벤투스, 인테르 다음으로 가장 많이 우승한 팀이기도 하다.

이런 화려한 역사를 자랑하는 파르마가 다음 시즌부터 세리에 D에서 시작하게 된다. 새로운 이름의 ‘파르마 칼치오 1913’이 또다시 세리에 A로 승격돼 옛 영광을 재현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사진=게티이미지/멀티비츠 이미지    

최용석 유럽축구통신원 fcpoint@hotmail.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