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계인·UFO

이번엔 게 닮은 외계인? NASA 사진서 미스터리 물체 포착

입력 : 2015.08.06 16:36 ㅣ 수정 : 2015.08.06 18: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화성 탐사로봇 ‘큐리오시티’가 촬영해 미국 항공우주국(NASA)에 전송한 사진 중 게 모양의 이상한 물체가 포착됐다는 주장이 나와 화제다. 이 물체는 영화 '에이리언'의 페이스허거(alien facehugger, 생명체에 달라붙어 알을 집어넣어 병사에이리언을 만드는 에이리언)를 닮은 모습이어서 기괴함을 더하고 있다.

이 사진이 공개되자 일각에서 화성에 사는 ‘외계인’이라는 추측이 나왔지만 과학자들은 이역시 일종의 착시 현상일 가능성이 높다고 밝히고 있다.



이전에도 NASA 사진에서 피라미드를 연상케 하는 구조물 등이 발견되어 외계인 음모론자들을 열광시킨 바 있다.

당시 영상을 업로드한 네티즌은 “(피라미드가) 완벽한 형태를 띠고 있는 것으로 볼 때, 지능이 있는 존재가 만들어 낸 것이 틀림없으며 빛과 그림자에 의한 착시는 아니다”고 주장했다. 일각에선 NASA가 의도적으로 이 구조물을 자세히 드러내지 않고 있다 며 은폐 의혹을 내비쳤었다.



사실 화성에서는 인공 구조물처럼 보이는 물체가 종종 발견돼 왔다. 지난해 12월에는 한 미국 남성이 NASA의 화성 사진에서 ‘관’ 모양의 물체를 발견, NASA에 상세한 조사를 요구하기도 했다. 동물 뼈, 골프공, 이구아나, 심지어는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얼굴 형상을 닮은 물체들이 보고된 적도 있다.

과학자들은 이렇듯 사람들이 화성 표면에서 각종 사물을 닮은 물체를 찾아내는 것은 불규칙한 자극 속에서 익숙한 패턴을 찾으려는 심리 현상인 파레이돌리아(Pareidolia, 변상증) 때문이라고 설명하고 있다.

사진=ⓒNASA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