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日남성, 18세 여학생 입고있던 팬티 벗겨 도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일본의 한 남성이 여성을 위협해 입고있던 입고있던 팬티를 벗겨 달아나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7일 TBS등 현지언론은 이날 새벽 이바라키현 츠쿠바시의 한 쇼핑센터 노래방에서 벌어진 황당한 사건을 전했다. 이날 도내 전문학교에 거주 중인 한 여학생(18)은 노래방에서 한 남성에게 자신이 입고있던 팬티를 강탈당했다.

황당한 사건은 새벽 4시 경 벌어졌다. 이날 친구들과 함께 노래방을 찾은 피해 여학생은 통화를 위해 빈 옆 방에 갔다가 봉변을 당했다. 한 남자가 갑자기 나타나 뒤에서 강제로 껴안으며 추행한 것. 이어 남자는 여성의 팬티를 벗긴 후 훔쳐 달아났다.



경찰은 "현재 강도 및 강제 추행 혐의로 20대 남성을 쫓고있다" 면서 "피해여성은 속옷을 빼앗긴 것 외에 별다른 부상은 없다"고 밝혔다.

한편 보도에 따르면 지난 2월에도 이번 사건 인근에서 비슷한 사건이 발생한 바 있다. 당시 한 남성이 혼자 길을 가던 20대 여성에게 달려들어 넘어뜨린 후 팬티를 훔쳐 달아나 경찰은 이번 사건과의 관련성을 조사 중에 있다.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