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와우! 과학] 운동 없이 살 뺀다? ‘갈색 지방조직’ 이식 성공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포토리아

▲ 실험용 쥐에 이식된 갈색 지방 조직의 열화상 카메라 사진. A가 이식 부위이고 B는 대조를 위한 정상 부위
사진=Kevin Tharp and Andreas Stahl



살을 빼려면 먹는 걸 줄이든지 운동을 더 해서 열량을 더 소모해야 한다. 시중에는 가만히 있기만 해도 살이 빠진다는 의심스러운 상품이 넘쳐나지만, 실제로 과학적으로 입증된 효과가 있는 방법은 없다. 결국, 심각한 고도 비만의 경우 합병증을 무릅쓰고 체중 감량을 위한 수술을 받아야 하는 경우까지 생긴다.

과학자들은 더 효과적이고 편리한 방법을 개발하기 위해 연구 중이다. 캘리포니아 대학의 케빈 타프(Kevin Tharp)와 그 동료들은 학술지 당뇨학(Diabetes)에 발표한 논문에서 갈색 지방 조직 이식이 방법이 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지방조직이 해결책이라는 설명은 언뜻 듣기에는 이상해 보이지만, 충분한 타당성이 있다. 동물의 지방 조직은 에너지를 지방의 형태로 보존하는 일반적인 백색 지방 조직 이외에도 지방을 소비해 열로 바꾸는 갈색 지방 조직이 있기 때문이다.

갈색 지방 조직은 대개 출생 직후의 동물에 풍부하다. 막 태어난 어린 신생아의 체온을 유지하는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겨울잠을 자는 동면 동물 역시 동사하는 걸 방지하기 위해 갈색 지방 조직을 체내에 다량 보유하고 있다. 지방조직이지만, 실제로는 에너지를 저장하기보단 소비한다는 점 때문에 갈색 지방 조직이 많으면 체중은 감소하게 된다.

연구팀은 실험용 쥐의 줄기세포를 이용해서 갈색 지방세포와 유사한 세포로 분화시킨 후 이를 실험군 쥐에 주입했다. 이렇게 주입된 세포는 증식해서 갈색 지방 조직을 만들었으며, 이 부위는 쥐의 다른 곳보다 섭씨 0.5도 정도 체온이 더 높았다.



결과적으로 실험군 쥐는 정상 대조군 쥐보다 더 많은 열량을 소비했다. 이 두 쥐에게 3주간 고지방 고열량 식사를 섭취하게 한 결과, 분명하게 실험군 쥐에서 혈당이 낮았을 뿐 아니라 체중 증가가 적었다.

연구팀은 이와 같은 새로운 방법이 당뇨 환자나 비만 환자에게 고통스럽지 않은 혈당 조절 및 체중 조절을 가능하게 만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실제로 사람에게 적용이 가능할 경우 식이 조절을 느슨하게 하거나 열심히 운동하지 않아도 체중과 혈당 조절 효과가 있을 수 있기 때문이다.

다만 줄기세포 투입 문제와 지속해서 체온이 높아졌을 때 예상치 않은 부작용이 있을 수 있는 만큼 실제 임상에서의 적용은 가능하다고 해도 아직은 미래의 이야기다. 과연 이런 연구들이 성과를 거둘 수 있을지는 아직 판단하기 이른 것 같다.

고든 정 통신원 jjy0501@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