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서로 ‘의사소통’ 하는 드론…철새처럼 ‘무리 비행’ 기술 개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상호 의사소통을 통해 ‘무리지어’ 비행 할 수 있는 새로운 드론 기술이 공개돼 화제다.



디스커버리 뉴스 등 외신들은 16일(현지시간) 이 같은 기술을 이용, 단 한 사람의 조종사를 통해 50대의 드론을 동시에 비행시키는 진기록을 세운 미 해군대학(Naval Postgraduate School) 연구팀의 성과를 소개했다.

연구팀이 손수 제작한 대당 가격 2000달러(233만 원) 정도의 ‘제피르’(Zephyr) 드론들은 무인기의 ‘무리비행’ 알고리즘을 연구하기 위해 만들어진 일종의 실험기다.

제피르는 손으로 직접 날릴 수 있는 일반 드론과 달리 크기가 상당히 큰 편이어서 별도의 ‘발사대’를 통해 이륙하게 된다. 현재는 30초에 한 대 간격으로 발사가 가능하지만 연구팀은 곧 이 간격을 10초에 한 대 꼴로 줄일 수 있으리라 기대하고 있다.

발사대에서 날아오른 제피르 드론들은 강력한 와이파이(Wi-Fi) 기능을 통해 서로 ‘의사소통’하는데, 이는 종래의 드론에 사용되는 신호와는 달리 중첩되더라도 교란현상이 일어나지 않는 통신방식이라는 것이 연구팀의 설명이다.

제피르 드론 무리는 기본적으로 한 대의 ‘선도자’ 드론과 나머지 ‘추종자’ 드론들로 구성된다. 선도자 드론이 비행을 하며 추종자들에게 자동적으로 ‘지시’를 내리면 각 드론은 이 지시에 맞춰 적절히 비행하게 되는 것이다. 더 나아가 추종자 드론끼리도 의사소통을 하며 각자 최적의 비행 항로를 알아서 탐색하게 된다.

따라서 지상의 인간 조종자가 ‘선도 드론’ 한 대만을 조종하면 나머지 49대의 드론은 알아서 선도 드론의 뒤를 따르게 된다. 이를 통해 조종사 1명만으로 드론 50대를 동시 운용하는 일이 가능한 것.

이번 실험비행을 통해 연구팀은 자신들이 개발한 드론의 ‘무리비행’ 알고리즘이 현실에서 구체적으로 어떻게 구현되는지 직접 확인할 수 있었으며, 이는 컴퓨터 소프트웨어만으로 진행한 가상 시뮬레이션보다 훨씬 많은 정보를 제공해 주었다고 전했다.

연구팀은 향후 해당 기술을 더 발전시켜 ‘비행기 떼’를 인간 조종자 없이 완전히 자동으로 비행시키는 실험을 진행할 예정이며 더 나아가 50대 규모의 비행기 편대 2개가 서로 공중전을 벌이는 실험도 희망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이들은 이번 기술이 군사 분야는 물론 실종자 탐색 등의 다양한 영역에서 유용하게 활용 가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방승언 기자 earny@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