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첫 4족 직립 동물은 2억 6000만년 전 ‘부노스테고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과연 지구상에서 가장 먼저 4개의 발로 직립해 걸어다닌 동물은 무엇일까?

최근 미국 브라운대학 연구팀은 약 2억 6000만년 전 가상의 초대륙(超大陸)인 판게아(Pangea)를 누빈 '부노스테고스 아코카넨시스'(Bunostegos akokanensis)가 현재까지 확인된 최초의 4족 직립 동물이라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원시 파충류인 파레이아사우루스 파라렙타일(pareiasaur parareptile)에 속하는 부노스테고스는 소와 코뿔소의 중간정도 되는 외모를 갖고있다. 멸종된 파레이아사우루스는 몸통 옆으로 다리가 뻗어있어 지금의 도마뱀과 유사한 형태를 하고있다. 따라서 4개의 다리가 있으나 직립이 아닌 바닥을 기어다닌 것.



지난 2003년 처음 아프리카에서 발굴된 부노스테고스 역시 학계에서는 이처럼 4족으로 바닥을 기어다녔을 것으로 추정해왔다. 그러나 이번에 브라운 대학 연구팀이 해부학적 특징을 면밀히 분석한 결과 다리가 몸통과 수직으로 연결되어 있다는 사실이 확인됐다.

논문의 공동저자 모건 터너 연구원은 "부노스테고스의 앞다리를 분석한 결과 몸통과 수직적인 형태로 붙어있었다" 면서 "이는 기어다니는 동물에게서는 나올 수 없는 구조로 4다리로 직립해 움직였다는 사실을 말해준다"고 설명했다. 이어 "초식동물인 부노스테고스는 4족 직립 덕에 더 멀리 여행하며 먹잇감 찾는 것이 수월했을 것" 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에서 드러난 또하나의 흥미로운 사실은 부노스테고스가 독자적으로 진화하다 멸종했다는 점이다. 터너 연구원은 "부노스테고스는 현대 포유류나 파충류의 조상이 아니다" 면서 "독립적으로 외롭게 진화해왔으나 페름기 대멸종으로 사라졌다"고 말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