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추파카브라 새끼? 인간 닮은 ‘정체불명 사체’ 발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간과 흡사한 모습이지만 정체를 확인할 수 없는 동물의 사체가 발견됐다.

파라과이 카르멘델파라나 지역의 소방대는 최근 1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엔 엎드린 채 물가에 쓰러져 있는 동물의 사체가 보인다. 동물은 인간과 비슷한 손을 갖고 있지만 덩치는 인간에 비해 훨씬 작다. 사진 속 동물의 키는 40~50cm에 불과해 보인다. 나뭇가지로 얼굴을 들쳐보니 형체가 정확하진 않지만 사람과는 완전히 다르다. 온몸이 하얀색인 것도 인간과는 다른 점이다.



카르멘델파라나의 소방대장 하비에르 메디나는 "처음에 사체를 보고는 신체적 특징이 인간과 비슷해 매우 놀랐다"면서 "특히 긴 손가락은 인간의 손가락과 다르지 않았다"고 말했다. 정체불명의 사체를 발견한 소방대는 카르멘델파라나 당국에 발견 사실을 보고하면서 사진을 공개했다.

현지 언론에 사진이 공개되자 다양한 의견이 나왔다. 객관적인 증거는 없지만 현지 누리꾼 사이에 가장 공감을 얻은 건 추파카브라 새끼라는 주장이다. 추파카브라는 중남미에 산다는 전설의 흡혈 동물이다.

누군가 "추파카브라가 분명해 보인다"고 하면서 카르멘델파라나에서 추파카브라의 새끼가 발견됐다는 소문이 빠르게 퍼지기 시작했다.

소문이 확산되자 당국은 사건을 검찰에 넘겼지만 검찰은 수사를 시작하지 않기로 했다. 비록 정체가 확인되진 않았지만 사체가 인간의 것이 아니고 범죄의 조건도 성립하지 않아 수사할 필요가 없다고 판단한 때문이다. 검찰 관계자는 "내부적으로 회의를 했지만 검찰이 수사할 사건이 아니라는 쪽으로 의견이 모아졌다"면서 "대학 등이나 연구기관이 정체를 밝혀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현지 언론은 "사체의 부패 정도가 심한 것으로 알려져 정체를 밝히는 게 쉽지 않을 수 있다"고 보도했다.

사진=카르멘델파라나 소방대

임석훈 남미통신원 juanlimmx@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