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57명 남녀 홀딱 벗고 롤러코스터 탄 사연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고의 스릴을 느끼게 해주는 놀이기구 '롤러코스터'가 더욱 아찔한 광경을 자아냈다.

최근 영국언론들은 현지의 테마파크인 '어드벤처 아일랜드'에서 실오라기 하나 걸치지 않은 누드 남녀들이 롤러코스터에 탑승해 아슬아슬한(?) 모습을 보였다고 보도했다.


다소 황당한 이 이벤트는 '순수한' 자연 상태(?)로 롤러코스터를 타는 것으로 그 목적도 순수하다. 암환자를 위한 기금 마련을 위해 시작된 것. 이날 행사에는 총 57명의 남녀가 누드 상태로 이벤트에 참가해 큰 눈길을 끌었으나 기존 기네스 기록을 깨지는 못했다.

보도에 따르면 5년 전에도 역시 같은 행사가 열려 총 102명의 누드 남녀가 롤러코스터에 탑승했다.

현지언론은 "예상보다 적은 인원이 참석해 종전 기록을 깨지는 못했으나 총 1만 파운드(약 1700만원)의 기금이 걷혔다" 면서 "향후 영국 전역을 돌며 같은 이벤트를 펼칠 것" 이라고 전했다. 이어 "롤러코스터가 큰 긴장감을 유발하지만 대중 앞에서 옷을 모두 벗고 타는 것은 더욱 힘들다"고 덧붙였다.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