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여성은 ‘레즈비언’기질 타고난다?…“남녀 모두에 성적 매력 느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남성들과 달리 여성들 중에는 ‘완벽한 이성애자’가 존재하지 않는다는 흥미로운 연구결과가 발표돼 관심을 끈다.



영국 에식스대학교 심리학과 제럴프 리거 박사는 최근 345명의 여성들을 대상으로 실험을 진행한 결과 이 같은 결론을 얻었다고 발표했다.

이 실험에서 연구팀은 이성애자와 동성애자로 구성된 여성 집단에게 각각 매력적인 나체 남성 및 여성을 촬영한 두 가지 동영상을 보여준 뒤 이들의 동공 확장 여부 등 성적인 흥분 정도를 나타내 주는 여러 신체 반응을 관찰했다.

제럴프 리거 박사는 지난 2012년에 연구를 통해 동공의 확장이 남성들의 성적 취향을 솔직히 드러낸다는 사실을 알아낸 바 있다.

그러나 당시 연구에서 여성들의 경우 각 성별에 대한 반응이 모호하게 나타나 명확한 결론을 내리지 못했었는데, 이번 연구는 이 부분을 확실히 확인하기 위한 추가연구에 해당하는 셈.

실험 결과 우선 동성애자 여성들은 여성에게 월등히 강한 매력을 느끼는 반면 남성들을 봤을 땐 거의 매력을 느끼지 못한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이는 기존 연구에서 밝혀진 남성들의 특성과 유사하다. 남성들은 대부분 자신이 밝힌 성적 취향과 일치하는 성별의 사람을 볼 때에만 동공이 확장되는 반응을 보였었다.

흥미로운 것은 자신이 남성에게만 관심이 있다고 밝혔던 이성애자 여성들의 반응이었다.

이 여성들은 전부 스스로 인식하는 성 정체성과는 달리 두 성별 모두에게 상당한 수준의 성적 흥분을 느낀다는 사실이 드러난 것.

제럴프 박사는 연구 결과에 대해 “대부분의 여성이 자기 자신을 이성애자라고 밝혔지만 성적 흥분이라는 측면에서 관찰해보면 이들이 모두 양성애자 혹은 동성애자 둘 중 하나와 같은 반응을 보인다는 점이 명확히 드러났다”고 정리했다.

사진=ⓒ포토리아

방승언 기자 earny@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