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남녀용 장난감’ 따로 있나?…성차별 없앤 장난감 광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동들이 즐기는 동화, 장난감, 만화 등에는 ‘성 역할’에 대한 성인들의 선입견이 알게 모르게 내포된 경우가 있다. 그런데 이 같은 경향에 강하게 반대하는 한 스페인 장난감기업의 광고물이 해외 네티즌 사이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9일(현지시간) 스페인 장난감기업 ‘토이 플래닛’(Toy Planet)이 ‘성 중립적’(gender neutral)인 장난감 광고로 SNS상에서 많은 호응을 얻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들의 광고를 보면 남아와 여아가 함께 전동공구 장난감을 가지고 놀거나 아기 인형을 각자 하나씩 품에 안고 있는 모습 등이 눈에 들어온다. 아예 흔한 관념과 반대로 공룡을 가지고 노는 여아나 모형 유모차를 미는 남아가 등장하는 광고도 있다.

토이 플래닛은 스페인 내에 200여 개의 오프라인 매장을 가지고 있는 유명 장난감 기업이다. 이들은 해당 광고에 대한 긍정적 반응이 쏟아진 이후로 유사한 종류의 광고를 지속적으로 제작하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사실 이 기업은 지난해부터 지금과 같은 움직임을 보인 것으로 전해진다. 당시 토이 플래닛 대표 이그나시오 가스파르는 현지 매체 ‘엘 파이스’와의 인터뷰를 통해 자신들의 선례가 다른 기업들에도 영향을 끼치길 바란다고 말했다.

가스파르는 그러나 “장난감 업계에서 이 문제는 아직 어느 한쪽으로 결론이 내려진 부분은 아니다”고 밝혔다. 그는 “경쟁 기업들도 우리에게 응원의 뜻을 밝혔었지만 아직 그들의 사업 정책을 바꿀 만큼 강력하게 찬성하고 있지는 않다”고 전했다.

한편 장난감 광고의 ‘성 중립성’을 지지하는 경향은 다른 나라에서도 종종 엿보인다. 영국의 경우 ‘장난감은 장난감으로 두어라’라는 의미의 단체명을 지닌 ‘렛 토이즈 비 토이즈’가 2012년부터 관련 활동을 벌이는 중이다.

주로 부모들로 구성된 이 단체는 아이들에게 누군가의 강요 없이 자기가 원하는 장난감을 가지고 놀 기회가 전적으로 보장돼야 한다고 말한다.

이들은 “장난감 자체가 완전히 ‘성 중립적’일 수 있다고 주장하는 것은 아니다”며 “다만 제품 홍보에 있어 남녀 중 어느 한쪽만 해당 제품을 사용할 수 있다는 강력한 메시지를 전달하는 관행에 반대하는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사진=ⓒ토이 플래닛

방승언 기자 earny@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