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사·무기

공격 앞으로!·…中 테러진압용 ‘삼총사’ 로봇 판매

입력 : 2015.11.27 17:32 ㅣ 수정 : 2015.11.27 17: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 세계가 테러 공격의 위협으로 긴장상태에 빠져있는 요즘, 중국이 테러진압용 ‘삼총사’ 로봇 판매에 나선 것으로 알려져 관심을 끌고 있다.



26일(현지시간) 중국 신화사 등 외신들은 베이징에서 열린 ‘2015 세계 로봇 컨퍼런스’에서 공개된 3대의 로봇을 소개했다.

중국 기업 ‘HIT 로봇 그룹’이 제작한 이 로봇들은 각자의 역할에 따라 정찰로봇, 공격로봇, 폭발물 처리로봇으로 구분된다.

먼저 정찰로봇은 인간에 앞서 현장에 먼저 파견돼 위험물질을 탐색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독성가스, 유해 화학물질, 폭발물 등을 탐지하는 기능이 내장돼 있으며 탐지 정보를 후방의 인간 병력에게 전송할 수 있다.

정찰로봇을 통해 위험물질의 위치가 드러나면 이번에는 폭발물 처리로봇이 투입된다. 인간이 직접 접근하기 힘든 장소에 설치된 폭탄을 처리하는데 사용되는 이 로봇은 통상 ‘EOD 로봇’이라고 불리며, 미국 등에서도 활용하고 있다.



이번에 공개된 HIT 로봇 그룹의 EOD 로봇의 경우 중량이 12㎏ 정도로 비교적 가벼워 사람 한 명이 등에 지고 운반할 수 있기 때문에 소규모 임무수행에 도움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고 신화사는 전했다.

적과의 직접 교전이 이루어질 경우 투입될 공격로봇은 소구경 화기와 무반동 소총, 유탄발사기로 무장했다. 확대경이 장착돼있기 때문에 원거리에서도 목표를 타격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세 로봇은 합쳐서 150만 위안(약 2억 6800만 원)에 판매될 예정으로 현재 베이징 경찰은 이미 구매를 마친 상태다.

첸 더창 HIT 로봇 그룹 판매 부장은 “이번 제품들은 대테러 작전뿐만 아니라 화재진압, 공공치안 강화, 삼림관리 등 여러 분야에 활용될 수 있다”고 밝혔다.

방승언 기자 earny@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