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계인·UFO

NASA 새 프로젝트…소행성에 ‘시와 노래’ 보낸다

입력 : 2016.02.23 14:50 ㅣ 수정 : 2016.02.23 14: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구를 스쳐가는 소행성 위에 인류의 작품을 남겨두는 동화같은 일이 현실이 된다. 어딘가에 존재할지 모르는 외계 지적생명체와 교감하기 위한 조치다.

CNN은 미 항공우주국(NASA)이 일반인 공모를 받아 소행성에 그림과 시, 노래를 보낼 예정이라고 지난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NASA에 따르면 소행성에 보낼 예술 작품에는 스케치, 사진, 그래픽, 시, 노래, 비디오와 기타 창작물이 포함되며 접수는 다음달 20일까지다.



인간의 '상상력'을 우주에 띄우는 이번 계획은 NASA의 소행성 탐사선 오시리스-렉스(OSIRIS-Rex)가 맡는다. 오는 9월 발사 예정인 오시리스-렉스의 목적지는 소행성 베누(Bennu)다. 베누는 2013년 2월 초당 7.8㎞의 속도로 지구에서 약 3만 5000㎞ 떨어진 거리를 지나쳐갔다.

오시리스-렉스 프로젝트 과학자 제이슨 드워킨은 "우주선과 기기 개발은 예술작품처럼 대단히 창조적인 과정"이라면서 "대중의 관심을 고취하기 위해 이같은 계획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오시리스-렉스가 맡은 주임무는 2년 후인 2018년 베누에 도착해 57g의 샘플을 수집한 후 2023년 지구로 돌아오는 것이다.

NASA가 오시리스-렉스를 발사하는 것은 크게 두 가지 이유로 풀이된다. 먼저 약 492m의 지름을 가진 베누는 철, 니켈과 기타 금속 등 이른바 돈이 되는 자원이 풍부할 것으로 추정된다.

여기에 소행성 중에서 비교적 큰 덩치를 가진 베누가 먼 미래에는 지구와 충돌할 가능성도 있다는 사실도 감안했다. 6년 간격으로 지구를 스쳐가고 있는 베누는 지금 경로가 거듭된다면 오는 2182년 지구와 충돌할 가능성도 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