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전설의 유니콘?머리 ‘뿔’ 달린 멸종동물 화석 발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어쩌면 전설 속에 등장하는 '유니콘'은 실제 생존하다 멸종한 이 동물일지도 모르겠다.

최근 러시아 톰스크 국립대학 연구팀이 카자흐스탄 파블로다르 지역에서 뿔 달린 멸종 동물의 화석을 발견했다는 논문을 발표했다.

지금으로부터 약 2만 9000년 전 것으로 추정되는 이 화석의 정체는 '엘라스모테리움'(학명· Elasmotherium sibiricum)으로 현지에서 부르는 별명은 '시베리안 유니콘'(Siberian Unicorn)이다.



다소 생소한 이름의 엘라스모테리움은 아시아와 유럽에 걸쳐 서식한 고대 동물로 전체적인 모습이 지금의 코뿔소와 유사하다. 흥미로운 점은 엘라스모테리움의 머리 위에 마치 전설의 유니콘처럼 큰 뿔이 하나 솟아있다는 점이다. 여기에 무려 5톤에 달하는 거대한 몸무게를 가져 웬만한 동물은 '꼬리'를 내렸을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평가했다.    

이번 톰스크 대학의 연구성과는 엘라스모테리움의 멸종 시기가 당초 추정보다 훨씬 늦어졌다는 점이다. 그간 전문가들은 엘라스모테리움이 260만 년 전 등장해 35만 년 전 빙하기가 끝나면서 멸종한 것으로 추정해 왔다.

그러나 이번에 2만 9000년 된 화석이 발굴되면서 고대 인류와 공존했을 가능성도 제기됐다. 전문가들은 시베리아 지역에 인류가 정착하기 시기를 최소 3만 5000년 전으로 추정하고 있다.

연구를 이끈 안드레이 쉬판스키 박사는 "매머드 등 당시의 많은 동물들에게 서부 시베리아는 정착할 수 있는 환경을 가진 피신처였다"면서 "엘라스모테리움 역시 유럽등지에서 이동해 이 지역에 정착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에 발굴된 화석을 분석한 결과 길이 4.6m로 역대 발견된 것 중 가장 컸다"고 덧붙였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