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손가락, 발가락 모두 31개…中 ‘문어손’ 아이 태어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홍홍의 어머니가 다지증 발가락을 들어보이고 있다. 어머니 역시 다지증을 겪었다.
홍홍의 어머니가 다지증 발가락을 들어보이고 있다. 어머니 역시 다지증을 겪었다.



지난 1일, 중국 호남성 평강현에서 손가락, 발가락이 각각 15, 16개로 총 31개의 손·발가락을 가진 ‘다지증(多指症)’ 홍홍(弘弘)이 태어났다. 그의 손가락은 왼손 7개, 오른손 8개로 손바닥마다 각각 두 개의 손바닥이 연결된 듯 한 형태로 태어났다. 발가락은 왼쪽, 오른쪽에 각각 8개씩 있는 상태다.

홍홍의 아버지인 치우청린씨는 아들의 다지증이 유전적 영향을 받았을 것이라고 추측했다. 그의 아내가 손가락과 발가락을 각각 6개씩 가진 다지증 여성이기 때문.



하지만 출산 전, 임신 20~28주 당시 부부는 중국 선전시 인민병원에서 아이의 신체 결함에 대한 검사를 진행했으나, 당시 병원 측에서는 별다른 이상을 발견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와 그의 아내는 출산 후 아들의 다지증 치료를 위해 대도시 선전으로 이주한 뒤, 생계를 잇기 위해 아르바이트를 하며 다지증 치료에 좋은 병원을 사방으로 수소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병원 측이 알린 바에 따르면, 현재 홍홍의 15개의 손가락과 16개의 발가락은 올바른 자리에 위치하고 있지 않아, 제 기능을 할 수 없을 것으로 예측되는 상황이다.

호남성 인민병원 소아관 전문의는 홍홍의 상태가 심각하며, 수술할 경우 대수술이 진행돼야 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그는 “출생 6개월에서 1년 사이 수술을 받는 것이 가장 좋으며, 이 시기를 놓칠 경우 수술의 호전을 장담할 수 없을 것”이라면서도 “수술 후에는 일반인과 같은 정상적인 생활이 가능할 것”이라고 했다.

치우씨는 “어제 하루 동안 광동, 호남 등 인근 지역에 자리한 수십 여 곳의 어린이 병원에 문의, 수술 이외에는 뾰족한 치료 방법이 없다는 것을 알았다”면서 “수 십만 위안(수 억원)에 달하는 수술 비용이 부담되지만, 하나 밖에 없는 아들을 위해 더 열심히 일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