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입력: 2016.05.16 14:55 ㅣ 수정 2016.05.16 14:55

“’킹스맨’이 달라졌어요”…콜린 퍼스, 3개월만 폭풍 다이어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킹스맨2 콜린 퍼스

▲ 영화 ‘킹스맨’ 한 장면
영화 ‘킹스맨’ 한 장면



영화 ‘킹스맨’으로 국내 관객에게 눈도장을 찍은 영국 배우 콜린 퍼스(55)가 최근 칸 영화제에서 달라진 모습을 드러내 눈길을 끌고 있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의 15일자 보도에 따르면, 콜린 퍼스는 불과 3개월 전인 지난 2월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냈을 당시와 다르게 눈가에 주름이 늘고 볼이 푹 패인 마른 얼굴로 등장했다.

콜린 퍼스는 아내인 리비아 지우지올리와 함께 포토월에 서기도 했는데, 영화 ‘킹스맨’을 포함해 훤칠하고 탄탄한 몸매를 뽐냈던 과거와 달리 턱의 윤곽이 드러나고 눈에 띄게 피부가 처진 얼굴이었다.

3개월 만에 달라진 콜린 퍼스의 외모에 팬들은 우려의 반응을 보였다. 건강에 이상이 생긴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 것.

하지만 다행스럽게도 콜린 퍼스의 갑작스런 외모 변화는 최근 제작 단계에 들어간 신작 영화 속 새로운 역할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앞서 콜린 퍼스는 영화 ‘킹스맨’ 촬영 전인 2013년에도 니콜 키드먼과 함께 연기한 ‘레일웨이맨’(The Railway Man)을 위해 극심한 다이어트를 해 눈길을 끈 바 있다.



그는 2011년 영화 ‘킹스 스피치’로 오스카 최고 작품상을 비롯해 4관왕에 오르는 영예를 안았을 당시에도 “외모는 배우의 ‘메소드 연기’에 매우 중요한 영향을 미친다”고 발언, 완벽한 캐릭터 연기를 위한 외모적 노력에 소홀히 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한편 ‘킹스맨’ 1편에서 죽음을 맞이했던 ‘해리 하트’ 역을 소화해 낸 콜린 퍼스는 2편에서 줄리안 무어와 할리 베리, 엘튼 존과 채닝 테이텀 등 화려한 출연진과 함께 ‘부활’할 것으로 알려져 관심을 모으고 있다.

지난해 초 국내에서 개봉해 청소년관람불가 등급에도 불구하고 600만 관객을 불러들인 ‘킹스맨’은 전 세계적으로 4억 달러가 넘는 흥행수익을 냈으며, 2편인 ‘킹스맨 : 골든 서클’은 내년 6월 개봉 예정이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