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월드피플+] 美웨스트포인트 졸업한 최빈국 출신 흑인생도의 사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21일(현지시간) 미국의 육군사관학교인 웨스트포인트 졸업식에서 촬영된 한 장의 사진이 현지 언론들의 주요뉴스를 장식했다.

다소 상기된 표정으로 서있는 다른 백인 생도들과는 달리 이 흑인 생도는 두 볼에 진한 눈물을 흘리며 졸업식 행사에 참가했다. 이날 촬영된 이 사진은 페이스북에 게시된 후 온라인을 통해 퍼져나갔고 곧 CNN, 워싱턴포스트 등이 이에 얽힌 사연을 보도했다.

이제는 미 육군 소위(second lieutenant)로 장교된 그의 이름은 알릭스 이드라체. 그는 중미 도미니카 공화국에 인접해 있는 세계 최빈국 중 하나인 아이티 공화국 출신이다. 인구 대부분이 흑인으로 구성돼 있는 아이티 공화국은 정치적 불안과 지난 2010년 대지진으로 국가적 위기를 맞기도 했다.

상상하기 힘든 지독한 가난에서 성장한 그는 지난 2009년 미국으로 건너오며 새로운 기회를 얻는다. 이후 주방위군에서 2년간 복무해 시민권을 얻은 그는 아이비리그 못지않게 들어가기 힘들다는 웨스트포인트에 입학했다.

그리고 놀랍게도 알릭스는 이날 1000명 가까운 졸업생 중 탑 25라는 우수한 성적으로 웨스트포인트를 졸업했다. 그간 알릭스가 얼마나 어려운 역경을 헤쳐왔는지 굳이 설명하지 않아도 이 한 장의 사진이 모든 것을 보여주는 셈.

미 언론들은 일제히 '아메리칸 드림'(American Dream)의 상징으로 알릭스를 치켜세우고 있지만 의외로 그는 담담하다. 알릭스는 "당시 순간적으로 감정이 복받쳐 나도 모르게 눈물이 났다"면서 "아이티 출신인 내가 이런 영광을 얻을 수 있을 것이라 생각치 못했다"고 털어놨다.   


미국민들을 놀라게 한 그의 다음 행보도 정해진 상태다. 알릭스는 "앞으로 포트 러커 비행학교에 입학해 조종사 교육을 받게 될 예정"이라면서 "나에게 기회를 준 소중한 이 나라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