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해변에 밀려온 돌고래, 힘겹게 구조하다보니 상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해변을 한가롭게 거닐던 휴양객들이 좌초된 돌고래를 구하려다 ‘정체’를 알게 돼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6일(현지시간) 니콜라스 안드레(29)와 그의 아내 앤은 영국 콘월의 한 해변을 한가롭게 걷던 중 모래사장 끝에서 커다란 바다 생물과 씨름하는 한 남성을 발견했다.

당시 현장에는 몸길이 3.7m에 달하는 커다랗고 검은색의 돌고래가 좌초된 채 몸부림치고 있었고, 관광객이었던 남성은 이를 발견한 뒤 돌고래를 다시 바다로 돌려보내기 위해 애쓰는 중이었다.

니콜라스는 곧장 남성에게 다가가 구조를 돕기 시작했다. 두 남성은 해당 바다생물이 돌고래라고 철석같이 믿고 최대한 깊은 물로 몸체를 밀기 시작했다.

이 과정에서 거대한 몸집의 바다생물이 돌고래가 아닌 무시무시한 상어라는 것을 먼저 알아챈 것은 니콜라스였다.

그는 “구조 작업 중 돌고래인줄 알았던 바다 생물의 꼬리 부분이 내가 알고 있던 돌고래의 꼬리와 다르다는 것을 알게 됐다. 그제야 돌고래가 아닌 상어라는 사실을 깨달았다”면서 “무시무시하고 사나운 상어를 이렇게 가까이에서 본 것은 처음”이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상어의 피부는 매우 거칠었다. 나는 티셔츠를 벗어 상어의 꼬리를 감쌌고, 이를 이용해 상어를 깊은 물로 끌어당길 수 있었다”면서 “우리가 구조한 상어는 매우 크고 무거웠지만 공격적이거나 위험하다는 생각은 들지 않았다”고 밝혔다.

또 “상어를 구조하는 과정에서 팔과 다리에 가벼운 부상을 입었지만 큰 문제는 되지 않는다”면서 “상어의 목숨을 구했다는 것 자체로 내 자신이 대단하다고 느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들이 구조한 것은 돌묵상어(basking shark)로, 고래상어에 이어 두 번째로 큰 상어로 알려져 있다. 거대한 몸체와 달리 성질이 온순해 사람을 공격하지는 않으며, 간유(肝油)를 채취하는 등 상업적으로 많이 이용된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