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생후 9개월 아기에게 문신 새긴 친아버지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예전엔 아기 몸이 밋밋해서 의미가 없었어요. 이젠 아름답고 철학적이고 시적으로 보이기도 해요"

이제 겨우 9개월 된 아들에 몸에 잔뜩 타투를 새겨놓고 이런 말을 하는 아빠가 있다면 제정신일까. 이탈리아의 한 남자가 실제로 이런 일을 저질렀다.

이탈리아의 일간지 일파토 쿼티다이노는 최근 한 장의 사진과 함께 아기타투사건을 보도했다. 사진을 보면 아기의 팔과 다리엔 날아가는 새, 앉아 있는 새가 잔뜩 새겨져 있다.

아기에게 타투를 새긴 사람은 다름 아닌 친아버지. 그는 "예전엔 아기를 벗겨 놔도 큰 의미가 없었지만 이젠 매우 예술적인 무언가로 보인다"고 말했다.

아버지는 "그 무엇보다도 아들을 사랑한다"며 "타투를 하고 나니 훨씬 보기가 좋다"고 타투 예찬론을 폈다. 하지만 SNS에 타투를 새긴 아들의 사진을 공개하면서 남자는 곤경에 빠졌다.

현지 경찰이 자식에게 위해를 가한 혐의로 남자를 체포한 것. 남자는 "아들에게 피해를 줄 생각은 전혀 없었다"면서 무죄를 호소하고 있지만 현지 언론은 처벌이 불가피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가정도 깨질 것 같다. 부인이나 아기의 엄마는 "남편이 이런 짓을 할 줄은 꿈에도 몰랐다"며 노발대발하고 있다. 현지 언론은 "부인이 남편에게 이혼을 선언했다"며 곧 정식으로 이혼절차를 밟을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남자는 왜 아기에게 이런 짓을 한 것일까? 정말 타투를 아름답다고 느꼈기 때문일까?

현지 언론에 따르면 남자는 정신질환을 갖고 있다. 제정신이 아닌 상태에서 아들에게 타투를 새긴 게 분명해 보인다. 다행히 아기는 타투를 새겨넣는 과정에서 피부에 큰 트라우마가 남진 않았다.


피부과전문의 알바로 포르피도는 "아기를 살펴본 결과 피부가 잘못되진 않았다"며 "건강강의 피해는 없었다"고 말했다.

사진=일파토 쿼티다이노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