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디카프리오, 자가용 비행기·헬기 타 구설 오른 사연

입력 : 2016.07.25 20:34 ㅣ 수정 : 2016.07.25 20: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할리우드 최고의 스타인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가 자가용 비행기와 헬기를 타고 행사장에 갔다가 구설에 올랐다.

지난 22일(이하 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 등 해외언론은 20일 디카프리오가 환경기금 마련 갈라 행사의 호스트로 참석하기 위해 프랑스 생트로페를 찾았다고 보도했다.

전세계 유명인사가 참여하는 이 행사는 디카프리오 재단이 매년 이맘 때 환경보호 기금을 마련하기 위해 개최한다. 올해에도 약 4500만 달러(약 512억원)의 기금을 모아 뜻 깊은 일에 쓸 예정이지만 구설의 발단은 디카프리오의 '교통편' 때문이었다. 환경운동가를 자처하는 그가 대량의 탄소를 배출하는 주범인 자가용 비행기와 헬기를 타는 것이 과연 적절하냐는 지적이다.    

물론 목적지에 가기위해 어쩔 수 없지 않느냐는 반론도 제기돼지만 과거에도 디카프리오의 비행기 사랑(?)은 여러차례 지적됐다. 지난 5월에도 디카프리오는 프랑스 칸에서 열리는 미국 에이즈 연구재단 amFAR 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개인용 비행기에 몸을 싣고 뉴욕을 출발했다. 디카프리오는 이 행사에서 ‘2016 에이즈 퇴치를 위한 시네마’ 경매 행사 진행을 맡았는데, 이를 위해 뉴욕-칸 간의 8000마일(1만 2900㎞)의 거리를 개인용 비행기로 왕복했다.

뿐만 아니라 칸에 도착한 이후에는 프랑스에 있는 자신의 별장에서 기념 파티가 열리는 장소까지 전문 조종사를 고용해 헬리콥터를 타고 이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디카프리오는 2014년 한 해 동안 최소 20회 이상의 비행기를 타고 여행하며 전 세계를 순회했다. 미국 뉴욕과 로스앤젤레스는 수도 없이 오고 갔는데, 해외 언론들은 이를 두고 “디카프리오가 자신의 비즈니스와 즐거움을 위해 대부분의 사람들보다 훨씬 많은 양의 이산화탄소를 배출하고 있다”고 지적한 바 있다.

특히 2015년에는 프랑스 상 트로페즈에서 열린 제2회 연례 환경모금행사에서 모나코의 알버트 왕자로부터 환경보호에 일조한 공을 인정받아 공로상을 수상한 바 있다. 그러나 당시 행사에 참석한 지 불과 며칠 후 그는 초호화 요트를 타고 프랑스 남부와 이탈리아 등 지중해 연안을 여행해, 환경보호단체는 그가 환경보호 보다는 이산화탄소 배출에 더 기여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