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수어사이드 스쿼드’ 할리퀸의 핫팬츠, 조작 논란 휩싸여

입력 : 2016.08.04 18:43 ㅣ 수정 : 2016.08.04 18:4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수어사이드 스쿼드, 할리퀸, 마고 로비



영화 ‘수어사이드 스쿼드’가 혹평에 시달리는 가운데, 배급사가 흥행을 위해 여자 주인공의 핫팬츠를 ‘조작’했다는 의혹이 일고 있다.

영국 일간지 메트로의 3일자 보도에 따르면, ‘수어사이드 스쿼드’의 기존 예고편과 새로 공개된 예고편에 등장하는 여자 주인공 ‘할리퀸’(마고 로비 분)의 바지 길이가 지나치게 차이를 보인다.

새로 공개된 TV 예고편에서는 할리퀸 캐릭터의 핫팬츠가 엉덩이 일부가 보일 정도로 매우 짧아져 있는 것.

이에 네티즌들은 배급사인 워너브라더스가 흥행을 위해 컴퓨터 그래픽을 이용, 할리퀸의 옷을 지나치게 짧게 조작한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영화 촬영 도중 의상이 바뀌는 교체되거나 같은 장면을 재촬영하는 일은 비일비재하지만, 네티즌 사이에서는 흥행을 노린 ‘한 수’가 아니냐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이런 추측은 최근 ‘수어사이드 스쿼드’ 비하인드 스토리와 관련한 할리우드 리포터의 보도와도 연관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현지시간으로 지난 3일 할리우드 리포터는 “워너 브라더스가 ‘수어사이드 스쿼드’ 개봉일을 맞추기 위해 데이비드 에이어 감독에게 각본 작업 기간으로 단 6주의 시간을 준 것으로 드러났다”고 폭로했다.

뿐만 아니라 흥행을 위해 데이비드 에이어 감독 버전과 회사가 직접 편집한 버전 두 가지로 제작했으며, 이에 맞춰 추가 촬영까지 감행했다는 것.



한편 ‘배트맨 대 수퍼맨:저스티스의 시작’ 실패 이후 DC코믹스의 DC유니버스 구축에 중요한 발판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았던 ‘수어사이드 스쿼드’는 개봉 이후 관객과 평단의 혹평을 한 몸에 받고 있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